화상회의·재택근무·나홀로 브리핑… 코로나가 바꾼 관가

[관가 인사이드] GVPN 가입자 8만명 넘어 작년의 4배… 정부부처 전체의 3분의1 교대로 재택

원칙 없는 인사에… 환경부 차관 능력 호평 퇴색

[관가 블로그] 4대강 조사·평가단장 후 떠난 홍정기

“악성민원 안 돼요” CCTV·비상벨 늘린 동대문

14개 동주민센터에 경찰서 직통 벨…특이민원특별대응반 편성·운영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대문구가 악성 민원이나 폭언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직원들을 돕기 위해 소매를 걷어붙였다.

동대문구는 지난달 말 구청 민원실과 14개 동주민센터에 긴급 상황이 발생하면 즉시 경찰서로 연결되는 비상벨을 설치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최근 전국 지방자치단체 민원실에서 폭언·폭행 등 사건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면서 대책 마련에 나선 것이다.

비상벨을 누르면 서울지방경찰청 112상황실로 연결, 인근의 지구대 및 파출소로 내용이 전달돼 5분 안에 경찰이 출동한다.

동대문구는 올해 하반기에 구청 종합민원실 내 화소가 낮은 폐쇄회로(CC)TV 4대를 교체하고, 사각지대에도 CCTV 3대를 추가로 설치할 방침이다. 폭행 등의 상황을 대비하기 위해 민원실 내에 청원경찰도 배치한다.

이 밖에도 동대문구는 민원부서별 특이민원대응반을 편성·운영한다. 스트레스를 받은 직원의 마음을 치유하기 위한 심리상담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직원 휴게공간도 조성할 계획이다.

천정희 동대문구 민원여권과장은 “악성민원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는 직원들의 심리적 불안감을 해소하고, 직원들이 안심하며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행정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8-14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저소득층 학원 무료 수강 지원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급여 30% 반납해 마스크 기부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1주일간 3425곳 소독한 중구청장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