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살 해송·기암절벽… 저도 비경에 홀리다

47년 만에 개방 대통령 휴양지 가 보니

‘늙은 서울’… 연말 1000만 시대 막 내린다

만 65세 이상 인구 비중 14% 돌파

서리풀의 밤은 낮보다 빛난다

서초 ‘서리풀 페스티벌’의 진화

‘탈북 모자’ 비극 막아라… 보살핌 나선 동작

탈북 주민 183명 생활 실태 조사 실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9월 서울 동작구 자원봉사센터에서 열린 ‘북한이탈주민 한가위 행사’에서 탈북 주민들이 송편을 빚고 있다.
동작구 제공

서울 동작구가 북한이탈주민들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생활 실태 조사에 나선다.

동작구는 지역의 탈북 주민 183명에 대해 각 동 주민센터 복지플래너가 자택을 방문하거나 통화해 조사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2015년 제정한 ‘동작구 북한이탈주민 정착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이들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이지 않게 하기 위해 마련됐다.

복지플래너는 탈북 주민들의 질병 여부 등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주거 형태, 경제 활동 등의 생활 실태도 살필 예정이다. 생계급여, 탈북 주민 자립자활 지원 등 사회복지서비스 보장 혜택을 받고 있는지도 다각도로 조사한다.

다음달에는 구 자원봉사센터에서 탈북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가위 소통·나눔 행사도 연다. 송편 만들기, 심리 치료, 이웃과 소통의 시간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문화적 이질감을 해소하고 이웃과 교감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주려는 취지다.

최환봉 자치행정과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북한이탈주민이 우리 사회에 안정적으로 뿌리내리고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8-23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미국에 있는 아들 국적·원정출산 묻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미국의 한 대학에 재학중인 자신의 아들의 국적은 한국이며, 원정출산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1…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관광이 더 즐거워지는 ‘더강남’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인구 40만 ‘명품 자족도시 경산’

최영조 경북 경산시장

“해외 철도 수주 중국과 협력”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양천 다문화공동체 ‘맛있는 소통’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