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직원 실수로 잘못 지급된 산재보험금 100억

5년간 8종 보험급여 착오지급 332억…행정착오 이외 단순 과실 지급만 103억

용산공예관 앞, 전통·현대 공존의 길로

‘모던 헤리티지 문화거리’ 조성…준공식 60m도로에 디자인 가로등·전통 꽃담

관악구청장의 ‘경로당 소통행정’

11월까지 113곳 순회하며 의견 수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일 서울 관악구 신림현대아파트 경로당을 찾은 박준희 구청장이 어르신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관악구 제공

지난해 서울 관악구청 로비에 ‘열린 구청장실’을 열어 화제를 모은 박준희 구청장이 지역 경로당 곳곳을 순회하며 소통 행보를 이어간다.

민선 7기 2년차를 맞은 박 구청장은 지난해 21개 전 동을 돌며 생활 민원, 정책 건의 등을 듣는 ‘주민인사회’, 주민 클린데이’에 이어 올해는 구청을 찾아오기 힘든 주민들을 찾아가는 ‘이동관악청’으로 진정성 있는 현장 행정을 펼쳐왔다. 이번에는 11월 초까지 지역의 경로당 113곳의 어르신 4400여명을 직접 만나는 ‘경로당 순회’에 나서 어르신들의 삶 속 불편함과 어려움을 경청한다.

구는 순회에서 어르신들이 낸 의견 가운데 즉시 시정이 가능한 사항은 현장에서 바로 처리하고 검토가 필요한 사안은 소관부서를 거쳐 구정에 반영할 계획이다. 경로당 시설에 대한 안전 점검도 함께 이뤄진다.

박 구청장은 “‘취임 때부터 간직해 온 ‘낮은 자세로 주민들을 섬기는 마음’으로 경로당 어르신들의 의견 하나하나에 귀 기울여 어르신 복지 수준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9-05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유정 오른손 상처 공방…공격흔 vs 방어흔

전 남편 살인사건 피고인 고유정(36)이 범행 당시 입은 상처의 원인을 놓고 검찰과 변호인이 공방을 벌였다.제주지방법원 제2형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배봉산 숲속 도서관 개관식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목3동 도시재생 활기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단재 모과나무, 영등포에 뿌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용산의 문화유산 바로잡기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