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청장님, 안전 등굣길 되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불법유해업소 ‘맥양집’ 정비·단속 나서…미아초 4학년생들 감사 손편지 60여통

구로, 산책하다 쉬면 전기 충전된다

안양천 등 태양광 스마트 퍼걸러 설치… 그늘막·전기생산설비 역할 동시 수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구로구가 공원, 산책로 등에서 휴식을 취하는 동시에 태양광 발전으로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스마트시설 확대에 나섰다. ‘스마트도시 구로’ 비전을 구현하기 위해서다.

구로구는 최근 안양천 구현전망대와 개봉유수지 등 2곳에 ‘태양광 스마트 퍼걸러’를 시범 설치했다고 16일 밝혔다.

퍼걸러는 옥외에 그늘을 만들기 위해 설치한 기둥과 선반으로 이뤄진 구조물이다. 태양광 스마트 퍼걸러는 이 같은 퍼걸러 지붕에 태양광 패널을 부착해 에너지를 생산해내는 신재생에너지 초소형 발전소다. 태양광 패널이 햇빛을 가리는 그늘막과 전기생산설비의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는 셈이다. 생산된 전기는 주민들의 휴대전화 유·무선 충전이나 경관 조명 등으로 활용된다.

구로구는 하루 일조 시간이 3.5시간을 넘어서는 공원, 등산로, 안양천 등 주민 야외휴식공간을 선정해 2022년까지 모두 10개의 스마트 퍼걸러를 비롯해 사람이 앉는 좌판에 태양광 발전 블록이 설치돼 에너지를 생산해내는 ‘스마트 태양광 벤치’ 100여개를 설치할 방침이다. 구로구는 지난 1월 5개의 태양광 벤치를 설치한 데 이어 최근 오류동 봉화대근린공원, 천왕동 이펜시아공원, 개봉동 개명소공원 등 3곳에 추가 설치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9-17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혼자만 짧은 치마”…아베 부인 ‘파격 패션’

“드레스 코드를 완전히 무시했다. 주변에 같이 있던 참석자들이 속으로 뭐라고 생각했겠나.”지난 22일 낮 일본 도쿄 지요다구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金川’ 흐르는 기회의 땅 금천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청년문화 흐르는 신촌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정부 ‘적극행정’ 독려하는데…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