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동 철길 따라 역사 배우는 구로 ‘힐링길’

스토리텔링 도보여행… 새달 9일까지

좁은 길 교통사고 막는 강동 ‘보행자우선길’

둔촌동역 이면도로 속도 제한·안전시설물 설치

동작 주민 건강 지킴이 ‘스마트 헬스존’

건강 측정 후 맞춤 운동·식이법 추천

“리빙랩은 일회성 아닌 영구지속성이 큰 강점”

정원오 성동구청장 인터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17일 리빙랩 온라인 플랫폼인 ‘성동구민청’에 대해 “그동안 사회 혁신을 위해 수많은 정책을 도입하려 하거나 했지만 대부분 이벤트로 끝나고, 지속적인 변화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 이런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게 성동구민청”이라고 소개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성동구민청은 어떻게 도입하게 됐나.

“생활 불편 사항은 그 지역에 사는 주민들이 가장 잘 안다. 주민들이 그런 불편 사항을 개선하는 방안을 찾는다면 훨씬 값질 것으로 판단, 주민들에게 해법을 요청하게 됐다.”

-주민 참여는.

“시작한 지 얼마 안 돼 아직 걸음마 수준이지만 주민들이 많은 제안을 한다. ‘아, 이런 것도 있구나’ 하고 탄복하게 하는 창의적인 제안도 적지 않다.”

-주민 제안 채택 요건으로 ‘공감 50명’을 내건 이유는.

“구민 한 명이 질문해도 구청장은 답해야 한다. 한 명의 의견일지라도 소중하고 좋은 제안이면 구정에 반영해야 한다. 공감 몇 명 제한을 두는 건 의미 없다. 제한을 두지 말라고 했는데, 실무진에서 그래도 다른 주민들이 봤을 때 괜찮다고 여기는 기준은 있어야 한다고 해서 그렇게 하라고 했다.”

-리빙랩이 활성화되면 어떤 점이 좋은가.

“리빙랩은 일회성이 아니라 영구지속성이라는 게 강점이다. 잘될 것으로 판단해 어떤 사업을 하게 됐는데, 추진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하면 대개 그 사업을 접는다. 하지만 리빙랩이 구축되면 계속 수정·보완해 최적의 상태를 만들 수 있다. 세월이 흘러 최적의 상태 조건이 바뀌면 또 수정·보완해 최적의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9-09-18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아오이 유우까지…일본 ‘스피드혼’ 문화 충격

일본의 인기 여배우 아오이 유우(34)가 지난 6월 개그맨 야마사토 료타(42)와 결혼을 발표했을 때 많은 일본인들은 좀체 상상하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나를 돌아보고 답 찾는 성동 보육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특강

금천, 과학을 탐하다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반짝이는 아이디어 찾아요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