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주대첩 그린 강감찬 축제 15만명 즐겼다

관악, 강감찬 주제로 도시브랜딩 작업

베트남 하노이에 ‘시장 개척단’…중기 판로 개척 직접 나선 마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7년 마포구 해외시장개척단에 참여한 기업들이 러시아에서 현지 바이어들과 수출 상담을 하고 있다.
마포구 제공

서울 마포구가 박항서 축구감독, 케이팝 등의 영향으로 한류 열풍이 부는 베트남 하노이에 해외시장개척단을 파견한다고 18일 밝혔다. 뛰어난 기술과 우수 제품을 보유하고 있으나 해외 판로를 찾는 데 어려움을 겪는 지역 중소기업을 돕기 위해서다.

해외시장개척단은 마포구가 2005년부터 지역 중소기업의 성공적인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마련한 사업이다. 첫해 폴란드, 체코를 시작으로 남미, 러시아, 중국, 인도 등 21개국의 해외 시장을 개척했다.

올해 구가 하노이를 파견지역으로 선정한 것은 한국 제품에 대한 우호적인 소비층이 늘고 있고 향후 잠재력이 높은 시장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베트남 시장에 파견되는 기업체는 오는 11월 6~9일 사전 발굴 작업을 거쳐 연계된 바이어와 수출 상담을 진행하고 시장 조사를 병행한다. 최종 10개 업체를 선정할 예정인데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로 직간접적인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을 우선적으로 검토한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이번 해외시장개척단 사업이 해외 수출 기반이 약한 지역 중소기업에 힘을 실어 줄 수 있길 바란다”며 “참여 기업에 대한 철저한 사전 마케팅과 사후 관리 지원으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9-19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만취여성, 택시기사에 ‘신음소리’ 내다 징역형

법원, 30대 여성에 징역 6개월에 집유 1년 선고신상정보 등록…신상정보 공개·취업 제한은 면제만취한 채 택시를 탔다가 택시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술냄새 대신 책향기 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재정분석평가 2년 연속 ‘우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경청·공감의 리더십”

차준택 인천 부평구청장

바이오헬스 창업생태계 협약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