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길 악취 주범 은행나무 사라진다

영등포, 암나무 237그루 수나무로 교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3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앞 보도에서 중구 관계자들이 도구로 나무를 흔들어 은행 털기를 하고 있다. 은행나무는 매년 9월 중순부터 11월까지 자연 낙과되는 과정에서 특유의 냄새 때문에 민원을 유발하는 만큼 구가 선제적으로 대응에 나선 것이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서울 영등포구가 총 4억원을 투입해 가을철 악취의 주범인 은행나무 암나무 237그루를 수나무로 대폭 교체했다고 23일 밝혔다.

은행나무는 가로수에 적합하지만 열매에서 나는 지독한 냄새 때문에 은행이 본격적으로 떨어지는 가을이 되면 많은 민원이 쏟아진다. 교체한 은행나무는 국립산림과학원에서 개발한 DNA 분석법을 통해 수나무로 판별된 것이기 때문에 열매가 열리지 않는다.

영등포에 은행나무 가로수는 올해 1월 기준 5900여 그루이며, 그중 암나무는 1900여 그루다. 은행나무 한 그루 교체 비용이 100만원에서 150만원가량으로 적지 않은 비용이 들기 때문에 구는 2015년부터 매년 우선순위에 따라 순차적으로 교체 작업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 4월부터 시작해 237그루의 교체작업을 완료했다.

교체 구간은 신길로, 양산로, 선유로 등 16구간이다. 특히 올해는 악취 민원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여의도 주변 지역의 은행나무 암나무 총 980여 그루를 수나무 155그루로 교체했다.

또한 구는 본격적으로 열매가 떨어지는 다음달부터 은행나무 열매 조기 수확작업을 실시한다. 수확한 열매는 지역 내 사회복지시설에 기증하거나 낙엽은 퇴비로 재활용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주민들이 악취 걱정 없이 가을철 단풍을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09-24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中企 살리는 금천, 40억 육성자금 융자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경제 살리는 광진, 1471억 조기 집행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이웃과 소통, 봉사도 함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전통시장 회식… 코로나 넘는 중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