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져가는 향토 민요 2만곡, 이곳에 ‘저장’

서울시, 종로구에 우리소리박물관 개관

배달 오토바이 단속 강화가 능사?… 정부 ‘안전 대책’ 빈

민관 열흘간 ‘교통안전 확보 방안’ 논의

뮤지컬 ‘삼국유사’ 군위 명품브랜드로 태어난다

인각사와 공동 제작 새달 28·29일 공연…김수환 추기경 테마 뮤지컬 이어 제작

“공주·부여와 교류… 백제 역사 체험형 축제 뜻깊어”

박성수 송파구청장 인터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성수 송파구청장이 지난해 열린 ‘한성백제문화제’에서 매사냥을 체험해 보고 있다.
송파구 제공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은 24일 지역 대표 축제로 자리잡은 ‘한성백제문화제’를 소개하며 “역사를 품은 지자체로서 이를 보존하고 널리 알려 후손에게 전달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축제는 지역의 경계를 넘어 많은 사람이 문화를 즐기는 기회인 만큼 앞으로도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일문일답.

-서울 송파구에서 백제문화제를 개최하는 이유는.

“679년의 백제사는 한성·웅진·사비도읍기 크게 세 시기로 나뉜다. 이 중 송파구 일대가 도읍이었던 한성백제 시대가 493년으로 가장 길었고, 한강 유역을 차지한 해상강국으로서 전성기를 누렸다. 1925년 풍납토성에서 금가락지, 백동 거울, 청동쇠뇌 등 백제 왕실의 유적이 다량으로 출토됐고, 이후 별궁으로 추정되는 몽촌토성과 근초고왕의 무덤으로 보이는 석촌동고분군 등에서도 유적이 추가로 발굴됐다. 이를 알리기 위해 1994년 제1회 한성백제문화제를 시작했다. 서울시에서 유일하게 6년 연속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됐고, 세계 축제올림픽인 피너클어워즈를 7년 연속 수상하는 등 성과를 얻기도 했다.”

-다른 지역 축제와의 차별점은.

“역사를 주제로 한 체험형 축제다. 현재 국내에서 개최되는 지역 축제 1290여개 중 대부분이 특산물이나 지리적 특성을 소재로 하는 것과 대비된다. 특히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우리 역사에 대한 자긍심을 느끼는 기회가 될 수 있다. 그동안 백제사는 상대적으로 소외됐는데, 이는 ‘일본의 한반도 남부 지배설’ 주장을 위해 과거 일제가 의도적으로 왜곡한 것이라는 학설이 있다. 강성했던 백제시대를 재조명하는 게 의미 있는 이유다.”

-올해 특별히 진행되는 이벤트가 있다면.

“백제권역 지역끼리의 교류를 처음으로 추진했다. 백제문화를 소재로 한 축제는 전국의 8개 자치단체에서 개별적으로 열리고 있다. 이번 한성백제문화제에서는 송파뿐 아니라 충남 부여와 공주의 ‘백제문화제’도 함께 맛볼 수 있다. 개막식에서 축하 영상을 교류하고, 폐막식 때도 두 곳의 주제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앞으로의 목표는.

“내년이면 20주년을 맞는다. 새롭게 변화할 때다. 앞서 말했듯 올해를 시작으로 부여, 공주, 전북 익산, 경기 하남 등 백제문화권 지역과의 협력을 강화해 내년부터는 본격적으로 가칭 ‘대(大)백제문화제’라는 이름으로 교류에 나선다. 백제문화권 자치단체들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해외 홍보, 팸투어 교환, 관광코스 개발, 거리행렬과 주제공연 교류 등 협력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한성백제문화제를 국제적인 축제로 발전시키고, 백제사를 세계에 알리는 게 목표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9-25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학생과 성관계 기획사 대표 ‘위자료 3만원’

연예기획사를 운영했던 A(50)씨는 중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2013년 구속 기소됐습니다. 2011년 15세였던 중학생을 만나 수차례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 평생교육엔 3철학이 있다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귀 기울이니 민원 술술 풀렸네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적극행정 ‘접시’ 깨도 보호”

황서종 인사혁신처장

어르신의 인생, 작품이 되다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