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재의 희생 정신 깃든 모과나무, 영등포에 뿌리내린다

신채호 선생 묘목 기증받아 당산공원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채현일(맨 왼쪽) 서울 영등포구청장이 지난 11일 영등포구 당산공원에서 열린 ‘단재 신채호 선생 모과나무 식수 행사’에 참석해 묘목을 심고 있다.
영등포구 제공

서울 영등포구가 의열단 창립 100주년을 맞아 광복회로부터 단재 신채호 선생의 모과나무 묘목을 최초로 기증받고 지난 11일 당산공원에서 ‘단재 신채호 선생 모과나무 식수 행사’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심은 모과나무 묘목은 단재 신채호 선생이 9살 때 중국의 역사서인 자치통감을 해독해 선생의 할아버지가 책거리 기념으로 1888년에 심은 나무의 씨앗을 싹 틔워 키운 묘목이다.

행사에는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을 비롯해 김원웅 광복회장, 정동웅 광복회 영등포구지회장과 독립유공자 유족 등 20여명이 참석해 의미를 더했다. 참석자들은 모과나무의 의미를 담은 표지석을 낭독하고 함께 묘목을 심으며 지금의 대한민국을 있게 한 선조들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기억하는 시간을 가졌다.

올해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역사적인 해이자, 일제에 항거해 독립투쟁을 펼친 의열단 창단 100주년이 되는 해다. 광복회는 올해 초부터 이런 뜻깊은 해를 기리기 위해 의열단의 선언문을 작성한 신채호 선생의 모과나무 씨앗을 받아 묘목으로 키우고 기증하는 사업을 시작했다. 이번 행사로 영등포구가 첫 기증의 영광을 안게 됐다.

채 구청장은 “역사를 되돌아보고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면서 “단재 선생의 큰 뜻과 정신이 오늘 심은 모과처럼 구민 마음에도 깊이 뿌리내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10-15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백종원 운전기사 모집에 300대 1…채용조건 보니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운전기사를 모집하는 채용 공고에 300명의 지원자가 몰렸다.7일 채용정보업체 잡코리아에 따르면 더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중구의회, 학부모 이야기를 듣다

조영훈 서울 중구청장

고덕7단지 재건축 현장 점검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반달 선율 타고 ‘동심의 나라’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발품 팔아 챙긴 어르신 목소리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