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져가는 향토 민요 2만곡, 이곳에 ‘저장’

서울시, 종로구에 우리소리박물관 개관

배달 오토바이 단속 강화가 능사?… 정부 ‘안전 대책’ 빈

민관 열흘간 ‘교통안전 확보 방안’ 논의

뮤지컬 ‘삼국유사’ 군위 명품브랜드로 태어난다

인각사와 공동 제작 새달 28·29일 공연…김수환 추기경 테마 뮤지컬 이어 제작

‘서초 알짜 땅’ 코오롱 스포렉스 부지 개발 탄력

서초동 1324 일대 8900㎡ 규모 도시계획변경 사전협상 대상 선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서 ‘알짜 땅’으로 꼽히는 코오롱 스포렉스 부지(서초동 1324 일대) 개발이 탄력을 받게 됐다. 서울시는 지난 23일 열린 제12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코오롱 스포렉스 부지 도시계획변경 사전협상 대상지 선정안’을 조건부 동의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코오롱글로벌이 소유한 8900㎡ 규모 부지는 도시계획변경 사전협상 대상지로 선정됐다. 앞으로 코오롱과 서울시는 사전협상 절차를 통해 구체적인 개발안을 마련한다. 지구단위계획 입안 절차를 거쳐 도시관리계획을 세워 나간다.

도시계획변경 사전협상 제도는 민간이 부지를 개발할 때 용도지역 변경, 도시계획시설 복합화 등을 서울시와 사전에 협상할 수 있게 한 것이다. 민간은 신속하게 사업성을 높일 수 있고 시는 개발 과정에서 공공기여를 받아 기반시설 등을 확보할 수 있다. 사전협상의 원래 대상 토지 면적은 1만㎡ 이상이었으나 지난 3월 도시계획조례 일부 개정으로 5000㎡ 이상의 중·소 규모도 가능해지면서 코오롱 스포렉스 부지가 첫 사례가 됐다. 이성창 서울시 공공개발기획단장은 “선례가 생긴 만큼 지금까지 방치됐던 다른 지역의 중·소 규모 유휴부지도 탄력적으로 개발을 유도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실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10-25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학생과 성관계 기획사 대표 ‘위자료 3만원’

연예기획사를 운영했던 A(50)씨는 중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2013년 구속 기소됐습니다. 2011년 15세였던 중학생을 만나 수차례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 평생교육엔 3철학이 있다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귀 기울이니 민원 술술 풀렸네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적극행정 ‘접시’ 깨도 보호”

황서종 인사혁신처장

어르신의 인생, 작품이 되다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