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아현 2·3구역 재개발 가속…서대문, 정비사업 협의체 운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서대문구가 북아현 재정비촉진지구의 재개발사업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오는 12일부터 정비사업 협의체를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현재까지 관리처분계획을 수립하지 못한 북아현 2, 3구역이 대상이다.

협의체는 두 구역의 조합장 및 조합이사 4명, 시공건설사 관계자 4명, 설계사 2명, 정비업체 관계자 2명, 도시계획가 1명, 구 관계자 2명 등 모두 15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오전 10시 구청 회의실에서 제1차 정비사업 협의체 정기회의를 열고 ‘북아현 2, 3구역 분담도로 설치 대책’ 등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후 매달 1회 정기회의와 함께 긴급 사안을 논의할 수시 대책회의, 민원 발생 지역이나 위험 시설물에 대한 현장 합동점검 등을 진행한다. 북아현 1-2구역은 2015년, 1-3구역은 지난해 사업이 완료됐으며 1-1구역은 내년에 마무리될 예정이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11-0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백종원 운전기사 모집에 300대 1…채용조건 보니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운전기사를 모집하는 채용 공고에 300명의 지원자가 몰렸다.7일 채용정보업체 잡코리아에 따르면 더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중구의회, 학부모 이야기를 듣다

조영훈 서울 중구청장

고덕7단지 재건축 현장 점검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반달 선율 타고 ‘동심의 나라’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발품 팔아 챙긴 어르신 목소리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