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6시 다른 구 등교하는 흑석동 학생들… “고교 세워

‘일반고 사각지대’ 서울 동작구 흑석동, 학교 유치에 역점

행안부 41년 ‘금녀의 벽’ 두 과장이 깼다

서정아 조직기획과장 이어 채수경 자치행정과장까지 첫 여성 임명

대전경찰청은 포토존 인테리어 공사 중

코로나 전국 확산 비상시국에… 정신 못 차린 공직사회

발품 팔아 챙긴 어르신 목소리

관악구청장 3개월간 경로당 순회 마무리…113곳 건의 사항 360건 중 250건 처리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초 관악구 보라매동 갑을아파트 경로당을 찾은 박준희 관악구청장이 어르신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관악구 제공

지난해 민선 7기 출발부터 구민들과 소통 행보를 이어 온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이 지난 3개월간의 지역 경로당 순회를 마무리했다. 박 구청장은 지난 9월 초부터 지난 12일까지 113개 경로당을 모두 찾아 어르신 4400여명의 애로사항과 지역 현안을 경청했다.

박 구청장은 어르신들의 민원이나 요구에 즉시 동 주민센터나 소관 부서에서 처리하도록 현장에서 해결사로 나섰다. 지난 9월 서림동 서광경로당에서 그는 아파트 앞 교통 구조물이 차량이 지나가는 데 방해가 된다는 어르신들의 우려에 바로 현장을 찾았다.

박 구청장은 “직접 가 보니 교통섬의 모서리 부분 한쪽이 튀어나와 차량 통행에 방해가 된다는 어르신들의 말씀이 맞았다”며 “해당 교통섬은 차량의 원활한 회전과 보행자의 안전을 위해 12월 중에 정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렇게 처리한 민원이 전체 360건 가운데 250건이다. 나머지 건의사항은 연말까지 모두 해결할 계획이다.

구는 경로당을 단순한 쉼터가 아니라 다양한 교육·여가 활동이 이뤄지는 장으로 만들기 위해 1억 7000만원을 투입해 프로그램 활성화를 꾀하고 있다. 경로당 환경 개선을 위해 공기청정기 지원, 중식도우미 확대, 청소도우미 신규 지원 등도 함께 추진하고 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11-14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류상’ 남편·후배, 알고 보니 포주와 그 애

지적장애인 성매매범 내몬 사법권력“경찰이 피해자의 억울함을 벗겨 주기는커녕 범죄자를 만드는 데 앞장선 사건입니다.”장수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선별진료소 기능 강화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보드게임으로 관세법 수업

조은정 관세국경관리연수원장

中企 살리는 금천, 40억 육성자금 융자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경제 살리는 광진, 1471억 조기 집행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