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9급→5급 승진에… 기재부 19년 6개월·법무부 31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단독] “스카이칠십이 호텔 신축하는 데 인천공항공사 석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한국 2025년 초고령사회 진입… 고령사회서 7년 만에 ‘초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창업도시 도약’ 손 맞잡은 관악구·서울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학캠퍼스타운 조성 사업 함께 응모…박준희 구청장 “지역 활성화·상생 목표”


박준희 관악구청장

서울 관악구가 베드타운에서 창업도시로 발돋움하기 위한 한 걸음을 내디뎠다. 관악구는 낙성대에 벤처기업을 유치하고 창업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지난달 29일 서울대와 함께 서울시가 공모하는 대학캠퍼스타운 조성 사업에 응모했다고 2일 밝혔다.

대학캠퍼스타운 조성 사업은 대학과 지역이 함께 지역 내 창업을 육성하고 주거 안정화, 문화 특성화, 상권 활성화, 지역 협력 등 지역 상생을 이루는 것을 목표로 한다. 공모에 선정되면 내년에 20억원의 사업비가 지원된다. 매년 사업 성과 평가를 거쳐 최대 4년간 100억원 이내의 마중물 예산이 투입된다.

관악구와 서울대는 낙성대동, 대학동 지역을 양대 거점으로 청년 창업을 활성화하고 지역공동체를 이루는 데 뜻을 모았다. 낙성대동 지역은 창업 지원 시설 중심 공간으로, 대학동 지역은 청년 창업 육성과 지역상생·주민 소통의 공간으로 꾸밀 계획이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관악구는 우수한 인재를 품은 서울대가 위치하고 청년인구비율(40.2%)이 전국 1위로 무궁무진한 발전 가능성이 있다”며 “미국 실리콘밸리나 중국 중관춘처럼 대학과 지역이 상생하며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모델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12-03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영등포 비대면 장보기 통했다…추석 대목에 전통시장 웃었다

[현장 행정] ‘비대면 판로’ 아이디어 낸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마포, 전국 최초 6세 미만 발달지연 검사 지원

연령 맞춰 심리·언어·상담 치료도 병행

어두울수록 ‘골목’이 빛나는 중랑의 비밀

봉화산로33길 ‘여성안심귀갓길’ 조성 조명·반사경·미러시트 설치해 더 안전

‘교통 소외지역’ 관악, 경전철 3개 노선 추진

신림·서부·난곡선 개통 땐 ‘교통 허브’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