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현 용산구청장 “총선 불출마”

“당 단합 위해 대승적 판단” 급선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내년 4월 총선 출마가 확실시됐던 더불어민주당 소속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이 총선 출마를 위한 사퇴 시한 마지막 날인 16일 불출마를 선언했다.

성 구청장은 이날 ‘불출마 입장문’을 통해 “구청장으로서 한계를 벗어나 경부선 국철 지하화, 국제업무지구 개발, 용산공원 조성 같은 지역의 오랜 숙제를 제 손으로 해결하고 싶었지만 결국은 당이 우선”이라며 “당의 단합을 위해 대승적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껏 해 왔던 것처럼 남은 임기 동안에도 구민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성 구청장은 이날 오후 4시 예정된 이임식도 취소했다. 민주당 소속 구의원들은 청장실을 점거하며 이임식을 저지했다. 앞서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은 지난 12일 성 구청장을 만나 출마 자제를 당부했다. 구 안팎에선 성 구청장이 여당의 거센 불출마 요구에 뜻을 접을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19-12-17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