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생계자금 시기’ 항의받은 권영진 대구시장 실신

“왜 현금 지급 않나” 민주 시의원과 마찰

이재명 “부천 빼고” 재난소득 검토에 부천시장 “제 잘못

장덕천 시장 공개 반대했다가 SNS 사과하며 일단락

호남 시도지사, 방사광가속기 유치 공동건의

국립 공공보건의료대학 법제화 요구도

동서울터미널에 열화상 카메라… 중국어 방역 안내 현수막도

서울 광진구, 신종 코로나 선제 대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8일 서울 광진구 기획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긴급 예방대책회의 모습.
광진구 제공

서울 광진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응하기 위해 동서울고속버스터미널 등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는 등 선제적인 대응에 나섰다고 28일 밝혔다.

우선 구는 지역 보건소 1곳에 선별진료소를 추가 설치했다. 또 보건소 민원실, 자양지소, 동서울고속버스터미널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해 의심환자 확인 및 접촉자 관리에 나서고 있다.

앞서 광진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설 연휴 기간에 비상방역근무를 하고 선별진료소를 운영해 왔다. 또 지역 내 의료기관과 비상체계를 구축해 증상이 의심될 경우 신속하게 질병관리본부 또는 보건소로 신고하도록 했다.

구는 김선갑 광진구청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해 24시간 운영체계에 들어갔다. 취약지역 방역 조치를 하는 동시에 취약계층 및 노인 관련 시설, 어린이집, 공공기관 등에 마스크와 손 세정제를 지원하고 소독할 예정이다.

구는 또 앞으로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에 중국어와 한국어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행동수칙 현수막을 설치하고 홍보물을 배부한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전광판 등을 활용한 홍보에도 나선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20-01-29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연예인 노예” 150만원 고액방 몰려든 사람들

불법 촬영물로 꾀어 고액 유료회원 유치 회원들 “진짜 연예인 영상 맞냐” 물으면 주민번호·주소 등 신상정보로 신뢰 쌓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재산세 인하로 항공업계 돕는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