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소외된 이웃에 써달라”… 성북 ‘마스크 천사’ 눈길

40대 익명 여성, 마스크 500개 기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라 전국적으로 마스크 품귀 현상까지 벌어지는 가운데 서울 성북구 한 주민이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해달라며 동주민센터에 성인용과 아동용 마스크 500개를 기부해 눈길을 끌고 있다.

5일 오후 성북구 석관동 주민센터에는 마스크 100개가 담긴 상자가 배달됐다. 앞서 주민센터에는 한 40대 여성이 전화를 걸어 “경제적으로 소외된 이웃이 전염병에 노출되는 안타까운 현실을 보고 마스크 기부를 결심하게 됐다”며 “마스크를 500개를 한꺼번에 구하는 게 힘들어 100개씩 나눠서 구하는 대로 보내겠다”고 했다.

기부자는 “기초생활보장수급자나 차상위 계층의 경우 구청 등에서 신속하게 마스크를 나눠준 것으로 안다”면서 “하지만 마스크를 받지 못한 틈새 계층을 위해 마스크를 써달라”고 전했다. 기부자는 한시라도 빨리 마스크를 전하기 위해 사비를 들여 퀵서비스로 배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익명을 요구하던 기부자는 ‘이름이라도 알려달라’는 주민센터 직원들의 계속된 권유에 ‘김선한’이라는 2018년생 아기 이름만 밝혔다.

석관동 주민센터는 기부한 마스크를 자격 기준이 안 돼 마스크를 받지 못한 독거 노인 등에게 나눠주고 아동용은 지역아동돌봄센터에 전달할 예정이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20-02-0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