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어린이집·전철역·차고지… 강북 방역 ‘팍팍’

구 비상대책반, 감염증 전파 방어 총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북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다양한 경로로 전파될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지역 내 확산방지와 감염예방에 온 힘을 쏟고 있다고 5일 밝혔다.

구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신종 코로나 비상방역대책반을 가동해 감염취약지역을 집중방역했다. 그 외 공간도 주 1회 이상 동별로 순환하며 소독작업을 했다.

이어 감염증에 취약한 어린이집, 경로당 등 복지시설을 비롯해 지하철역과 버스 차고지 등 다중이용시설 방역활동으로 감염증 확산 예방에 선제 조치를 취했다.

또한 구는 이번 주에 열화상카메라 2대를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 추가로 설치해 발열 의심자 사전감지를 강화할 계획이다. 열화상카메라는 지나가는 사람의 체온이 고열일 경우 경보음으로 이를 근무자에게 알려주는 장치다. 대상자와 접촉하지 않은 채 발열을 동반한 호흡기 감염증을 미리 예방할 수 있다.

앞서 구는 자가격리 대상자와 능동감시자에 대한 1대1 모니터링을 강화했다. 감염증의 지역 내 전파를 차단하고 최대한 구민들이 실내에 모이지 않도록 구에서 실시하는 강좌프로그램을 무기한 중지했다. 강북구도시관리공단도 웰빙스포츠센터, 문화정보도서관 등 위탁 운영시설물을 오는 15일까지 임시휴관 조치했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비상방역체계 유지와 현장점검 등 신종 코로나 예방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20-02-06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