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시장·주민센터… 송파 소독 ‘착착’

구·롯데월드타워 등 민관 바이러스 대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을 막기 위해 서울 송파구의 민관이 손잡고 총력 대응에 나섰다. 주민 이용이 많은 대규모 쇼핑몰, 대형 시장 등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해 체온측정을 하고 민관이 수시로 살균·소독 등을 실시하는 등 공동대응하고 있다. 송파구는 오는 14일까지 27개 동주민센터와 자치회관 등 모두 28곳을 집중 소독할 방침이라고 5일 밝혔다.

구는 지난달 28일 ‘송파구 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한 데 이어 31일 회의를 소집하고 지역 경찰서, 소방서, 강동송파교육지원청 등 유관기관 7곳과 롯데월드타워, 가든파이브, 아산병원 등 대규모 민간다중이용시설 관계자와 함께 공동대응을 위한 정보 공유에 나섰다. 이날 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이 같은 조치에 돌입했다는 설명이다.

동주민센터의 자치회관 프로그램과 경로당 등 구에서 운영하는 다중이용시설도 당분간 중단된다. 도서관, 복지관 등 시설은 문을 열되, 프로그램은 진행하지 않는다. 이 밖에도 송파구는 영어, 중국어로 제작된 예방수칙을 관광정보센터, 관광호텔 등에 배부하고, 지난 1일 지역 숙박업소 74곳을 긴급점검했다. 예방행동수칙이 담긴 홍보 이미지를 개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지인 5명과 공유하는 릴레이 캠페인도 진행하고 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 구민 피해가 없도록 선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20-02-06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