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 도심에서 양봉 배워볼까

‘도시양봉학교’ 수강생 35명 모집…작년 꿀 312㎏ 수확 등 매년 인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열린 도시양봉학교에서 수강생들이 보호장구를 갖추고 실습하고 있다.
강동구 제공

서울 강동구는 ‘도시양봉학교’ 수강생 35명을 선착순 모집한다고 6일 밝혔다.

‘도시양봉학교’는 벌 생태, 관리법, 꿀 따는 법 등 양봉 기술을 이론과 실습으로 알려준다. 올해는 예년처럼 상·하반기로 나누지 않고 1년 과정으로 진행돼 더 깊이 있는 내용을 배울 수 있다.

녹지가 많아 벌 생육에 최적의 환경을 자랑하는 강동구는 2013년부터 친환경 도시농업의 하나로 도시양봉사업을 시작했다. 지난해에는 30개 벌통에서 아카시아꿀, 잡화꿀 등 312㎏의 꿀을 수확했다. 초보 양봉가 320명을 배출해 낸 도시양봉학교는 매년 인기를 끌고 있다.

올해 도시양봉학교는 상일동에 있는 명일근린공원 공동체 텃밭에서 다음달 5일부터 10월까지 24주간 1년 과정으로 운영한다. 매주 목요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모인다. 수강료는 10만원이다. 양봉전문 강사가 벌에 쏘였을 때 대처법, 계절별 꿀 관리법, 꿀 따는 법, 병충해 예방법, 여왕벌 키우는 법 등을 교육한다. 강동구 도시농업포털사이트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이정훈 구청장은 “친환경 도시양봉이 새로운 일자리 창출은 물론, 지속 가능한 생태도시 강동 구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20-02-0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