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 디자인 바꾼 성동, 범죄율·미관 다 잡았다

성동 ‘범죄예방디자인’ 사업 마무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소년 흡연 지역에 ‘말하는 CCTV’ 등
2015년부터 17개 동 24곳 정비 마쳐
정원오 구청장 “공동체 살리는 출발점”

야간 통행 시 어두웠던 서울시 성동구 송정동 제방길에 수목 간접등과 CCTV와 비상벨이 내장된 안심대가 설치돼 있다.
성동구 제공

서울 성동구는 2015년 사근동 안전마을에서 시작한 ‘범죄예방디자인’(CPTED) 사업을 17개 모든 동으로 확대해 지난 7일 금호동 금남시장을 끝으로 총 24곳에 조성을 마쳤다고 10일 밝혔다. CPTED는 골목길을 정비하고, 비상벨과 말하는 폐쇄회로(CC)TV 등 안전장치를 설치하는 방식으로 범죄 발생을 예방하는 생활안심디자인이다.

성동구는 서울시 25개 자치구 가운데 관악구에 이어 두 번째로 CPTED 사업을 완성했다. 구는 지난 5년간 국·시·구비 등 총 31억 7000만원을 투입했다. 구는 2015년 안전마을 1호인 사근동 주택 밀집지역의 가스배관을 통해 주택에 침입하는 스파이더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특수형광물질을 가스배관에 칠했다. 2016년에는 용답동 전농천 일대 노후된 공간을 용답꽃공원으로 탈바꿈시켜 어린이들이 자유롭게 놀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었다. 2017년에는 송정동 제방길에 안심대, 수목 간접등 등을 설치해 주민들이 밤에도 불안감 없이 산책할 수 있도록 했다.

2018년에는 금호4가동 청소년 상습 흡연구역에 설치한 ‘말하는 CCTV’가 주민들 사이에서 반응이 좋았다. 지난해에는 행당제2동, 성수1가1동의 행현초·경동초·경일중·경일고 주변 옹벽개선을 비롯해 보행로 조명등을 설치하는 안심통학로 ‘느림길’도 조성했다.

구의 이런 노력은 결과로 나타났다. 성동경찰서에 따르면 성동구에서 발생한 범죄가 2018년 5월 기준 전년 같은 기간보다 665건(-8%)이 감소했다. 지난해에도 119건(-6%)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성과는 지난해 11월 진행된 ‘제4회 대한민국 범죄예방대상’에서 구가 ‘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결과로 이어졌다.


금호동 금남시장 내부 가게마다 셔터가 형형색색으로 도색됐고, 어두웠던 골목에는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이 설치돼 야간에도 밝은 느낌이 든다.
성동구 제공

올해 완료된 금남시장은 지역에서 경범죄 및 생활형 범죄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지역이었다. 전통시장 골목이 미로 같고, CCTV 사각지대가 많았다. 구는 이러한 특성에 맞춰 어둡고 미로 같은 시장골목의 시장셔터 도색, 발광다이오드(LED) 조명, 반사경 통합 안내사인, 안심비상벨 등을 설치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안전마을 사업은 단순히 시설물을 설치하고 끝나는 사업이 아니라 공동체가 살아나는 출발점이 되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면서 “선도적인 성동구의 ‘범죄예방디자인’ 사업이 전국적인 안전마을 확산의 기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20-02-1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