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 폐비닐·무색 페트병 목·금에 버리세요

27일부터 ‘분리배출 요일제’ 시행… 기타 재활용품은 일화·월수 배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서구가 오는 27일부터 ‘폐비닐·무색투명 폐페트병 분리배출 요일제’를 시행한다.

강서구는 “폐비닐과 무색투명 폐페트병, 기타 재활용품을 색상과 관계없이 혼합 배출하면서 선별 과정과 재활용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생활폐기물을 줄이고 재활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추진하게 됐다”고 12일 밝혔다.

단독주택이나 상가 중 일·화·목 배출 지역은 목요일에, 월·수·금 배출 지역은 금요일에 폐비닐과 무색투명 폐페트병만 따로 모아 내놔야 한다. 유색 폐페트병을 포함한 기타 재활용품은 일·화·목 배출 지역은 일요일과 화요일에, 월·수·금 배출 지역은 월요일과 수요일에 내놓으면 된다.

공동주택은 유색 페트병을 포함한 재활용품을 기존 배출하던 대로 버리면 되지만 무색투명 폐페트병은 전용 수거함을 별도로 설치해야 한다.

구는 분리 배출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찾아가는 분리배출 교실과 공동주택관리자 교육 등 주민 홍보을 강화할 계획이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폐비닐과 폐페트병으로 인한 환경오염이 심각해지는 상황에서 별도 배출 방식을 도입하게 됐다”며 “주민들과 함께 환경도 살리고 자원을 재활용하는 데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20-02-1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