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에 ‘청년 사장 도시락’… 코로나 넘는 송파의 맞

‘마을&청년과 함께, 살 만한 송파’ 사업

자가격리 불시 점검하는 관악

무단이탈자 ‘원스트라이크아웃’ 고발

강남 ‘공동주택 금연구역’ 신청

과태료 5만원… 세대주 절반 동의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남구는 연중 ‘공동주택 금연구역’ 신청을 받는다고 13일 밝혔다.

신청 대상은 주택법에 따른 공동주택(아파트·연립주택·다세대주택)이며, 가구주 50% 이상이 동의하면 복도·계단·엘리베이터·지하주차장 중 전부 또는 일부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할 수 있다. 금연구역으로 지정된 공동주택엔 현판과 안내표지판이 부착되고, 지정 공고된 날로부터 3개월의 계도 기간을 거친 뒤 흡연 적발 땐 과태료 5만원이 부과된다. 구는 지난 10일 개포동 래미안블레스티지를 금연아파트로 지정했으며, 현재 총 19곳의 공동주택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했다.

구는 공원·거리·광장에 금연구역 1060곳을 지정·관리하며, 금연클리닉, 찾아가는 금연 지원 서비스, 어린이·청소년 흡연 예방교육 등 적극적인 금연정책을 펼치고 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20-02-1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中企육성기금 이자 1.5%로 인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넉달간 급여 30% 반납한 구청장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