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운대역세권 개발 확정 눈앞

서울시-코레일, 상반기 협상 마무리할 듯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노원구 광운대 주변 15만㎡ 물류부지에 최고 46층짜리 복합건물과 2466가구 규모의 주상복합 아파트 단지를 짓는 ‘광운대역세권 개발사업’이 개발 계획 확정을 위한 마지막 협상에 돌입한다.

17일 서울시와 토지소유자인 코레일은 광운대역세권 개발의 핵심인 물류부지 개발계획안을 확정하는 1차 협상조정협의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5월부터 사전 협상을 벌여온 양측은 이번 회의에서 대규모 개발에 따른 교통 대책·주변 지역 연계 방안·지구 특화 방안 등을 논의한다. 앞서 협상에서 서울시와 코레일은 당초 코레일이 제안했던 최고 49층 높이를 46층으로 조정한 바 있다. 서울시는 상반기에 협상을 마무리 짓고 이르면 내년에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한다. 서울시는 공공기여를 활용, 철도와 물류부지로 단절됐던 광운대역~월계동을 연결하는 도로를 신설하고, 문화·체육시설, 창업지원센터 같은 생활 사회간접자본을 확충할 계획이다. 지역의 혐오시설로 전락한 물류시설 자리에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의 자족성을 강화한다는 목표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20-02-18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