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전통시장 안심하고 이용하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포구 제공

서울 강서구는 코로나19 확산방지에 대응하고 ‘안전한 시장, 안심하고 방문해도 되는 시장‘을 만들기 위해 방역에 총력을 기울인다고 22일 밝혔다.

구는 코로나19로 인한 불안감을 다소나마 해소하고 위축된 지역경제를 살리고자 관내 전통시장 11곳(까치산시장 외 10개 시장) 745개 점포와 강서유통단지 230개 점포에 대해 23일까지 방역을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감염증 확산 위험이 큰 골목형 전통시장 6곳에는 손소독제 200여개와 마스크 6000개를 배부하고, 강서유통단지에도 마스크 1000개를 배부한다. 방역을 마친 시장에는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클린시장’으로 지정하고, 코로나19 예방수칙 홍보물을 비치해 주민 경각심도 높인다.

구는 클린시장에 대해 지속적인 방역소독을 위해 새마을지도자협의회(회장 김병남), 자율방재단(단장 김광근)과 함께 손을 잡고 방역소독에 나선다.

새마을지도자협의회(20개동 110명)는 관내 어린이집 150개소에 대하여 방역소독을 마쳤고, 자율방재단(20개동 336명)은 어린이공원 130곳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하여 소독을 했다.

방역소독을 실시한 곳에 대해서는 주1회 이상 정기적으로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있으며 저소득층 등 지역주민의 요청이 있으면 즉시 방역소독에 나서고 있다. 방역소독이 필요할 경우 각 동 주민센터에 요청하면 새마을지도자협의회나 자율방재단과 연계해 준다.

구는 중소도매점, 전자상거래 업체 등을 중심으로 마스크 등 방역물품 매점매석을 단속하고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자체점검도 지속 실시해 시장질서 교란 행위도 차단한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