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엔딩’ 선언에도 꾸역꾸역… 거리두기 무시하는 상

창원, 진해 명소 막아도 일부 지역 붐벼

귀국 유학생 쏠린 강남… 타워팰리스서도 ‘양성’

서울 해외유입 확진자 절반이 강남 3구

‘온라인 도시’ 서울, ‘코로나 블루’ 줄이는 이색 서비

市 복지포털, 재난긴급생활비 사전 접수

시민들이 문화기획 주도… 행·재정적 기반도 큰 힘

청주 문화도시 선정 원동력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화도시는 현 정부 문화분야 국정과제 가운데 가장 중요한 사업으로 꼽힌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문화도시마다 5년간 최대 100억원을 지원하고 사업 전반에 걸친 자문과 행정 지원까지 해 주는 등 공을 들일 계획이다. 특색 있는 문화자원을 활용한 지역발전이라는 새로운 모델을 만들기 위해서다,

문화도시로 선정되려면 우선 사업계획을 승인받아 문화도시 예비도시가 돼야 한다. 예비도시로 지정되면 1년간 예비사업을 추진해 좋은 결과를 얻어야 문화도시 타이틀을 거머쥘 수 있다. 이번 1차 문화도시 선정과정에서 예비도시 10곳 가운데 3곳이 최종 심사에서 탈락, 7곳이 뽑혔다. 청주시는 직지가 탄생한 고장답게 2018년 12월 26일 기록문화 창의문화도시를 테마로 문화도시 예비도시로 지정됐다. 이후 기록도시 포럼, 기록플러스전, 로그인포레스트 등 1년간 예비사업을 해 왔다. 시 관계자는 5일 “시민들이 문화기획자가 돼 예비사업을 주도하고 행·재정적 기반이 잘 마련됐다는 점이 문화도시 지정에 원동력이 됐다”며 “기초자치단체 가운데 유일하게 공공기록관을 운영하고, 세계 유일의 기록문화 거점인 유네스코 국제기록유산센터를 2022년 개관할 예정인 점 등 청주만의 다양한 기록문화 인프라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인천 부평구, 경기 오산시, 강원 강릉시 등 10곳을 2차 예비 문화도시로 승인했다. 2차 문화도시는 연말 발표된다. 문화도시는 유럽연합(EU)의 문화수도와 닮았다. EU는 회원국 도시를 매년 문화수도로 선정해, 1년간 집중적으로 문화행사를 전개한다. 1983년 그리스 문화부 장관이 사업을 제안했고, 1985년 그리스 아테네가 최초로 지정됐다. 명칭은 문화도시에서 1999년부터 문화수도로 바뀌었다. 이 사업은 유럽인들의 문화적 결속을 도모하며 몰락한 유럽 공업도시들의 도심재생을 위해 시작됐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2020-03-0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연예인 노예” 150만원 고액방 몰려든 사람들

불법 촬영물로 꾀어 고액 유료회원 유치 회원들 “진짜 연예인 영상 맞냐” 물으면 주민번호·주소 등 신상정보로 신뢰 쌓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재산세 인하로 항공업계 돕는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