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엔딩’ 선언에도 꾸역꾸역… 거리두기 무시하는 상

창원, 진해 명소 막아도 일부 지역 붐벼

귀국 유학생 쏠린 강남… 타워팰리스서도 ‘양성’

서울 해외유입 확진자 절반이 강남 3구

‘온라인 도시’ 서울, ‘코로나 블루’ 줄이는 이색 서비

市 복지포털, 재난긴급생활비 사전 접수

양천구, 중국 자매도시에서 마스크 2만개 등 지원물품 도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양천구 제공

서울 양천구는 지난 24일 해외 자매도시인 중국 북경 조양구와 장춘시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기증한 구호물품이 도착했다고 26일 밝혔다.

해외 자매도시인 조양구와 장춘시는 양천구민을 비롯한 대한민국의 모든 국민들이 코로나19 위기를 잘 극복하기를 바란다며 “相智無遠近, 萬裏尚爲鄰”(상지무원근, 만리상위림), “서로가 안다면 먼 곳도 가깝게 보이고, 만리도 이웃이 된다”라는 응원 메시지와 마스크 2만개와 의료 방호복 1000벌을 함께 보내왔다.

구는 기증받은 마스크를 해당부서와 동주민센터를 통해 관내 고위험군으로 등록된 장애인과 장기요양기관에 배부할 계획이며, 의료용 방호복은 보건소를 통해 관내 선별진료소를 운영하는 서남병원, 이대목동병원 등에 전달 할 예정이다.

앞서 양천구는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기 전 중국 장춘시와 조양구로 외과용 의료 마스크 8600장을 긴급 지원한 바 있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그간 양천구와 조양구가 쌓아온 끈끈한 우정과 깊은 신뢰를 몸소 확인하게 됐다”라며 “두 배 이상으로 돌아온 기증 구호물품에 대해 너무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지역사회 내 감염병 확산 방지와 방역, 대민지원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연예인 노예” 150만원 고액방 몰려든 사람들

불법 촬영물로 꾀어 고액 유료회원 유치 회원들 “진짜 연예인 영상 맞냐” 물으면 주민번호·주소 등 신상정보로 신뢰 쌓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재산세 인하로 항공업계 돕는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