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3대 음악가’ 정율성 광주 생가에 역사공원·기념관

광주 출생 상하이서 의열단 활동…내년 12월 준공

‘마스크 해수욕’? 불안불안한 개장

새달 6일 태안을 시작으로 속속 개장

문화예술부터 IT까지… ‘청년 일자리’ 팔 걷은 서초

‘음악문화지구’ 특성 살려 창작공간 제공

성동 75세 이상 노인 6700명 ‘GIS 건강지도’로 맞춤형 관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성동구는 집중 건강돌봄 대상인 75세 이상 노인들의 밀집지역 및 질병분포도를 파악한 ‘지리정보시스템(GIS) 건강지도’를 제작했다고 7일 밝혔다. 정부에서 운영하는 지역보건의료정보시스템(PHIS)의 데이터를 이용했다.

구는 2017년 9월 전국 최초로 7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주치의와 간호사가 집으로 찾아가 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하는 ‘효사랑주치의’ 사업을 하고 있다. 올해 2월 기준 75세 이상 1만 8643명 중 6702명(35.9%)을 등록·관리하고 있으며 2017년 1062명, 2018년 4562명으로 계속 서비스 대상자를 늘렸다.

구는 기존 정보로 파악할 수 없는 사각지대에 있는 노인들을 발굴하고자 빅데이터를 분석했다. 지난해 3월 신설한 ‘성동 빅데이터센터’에서 75세 이상 노인 밀집지역과 만성질환 분포를 분석하고 정보화해 GIS 건강지도를 만들었다. 효사랑건강주치의 사업 문의는 각 동주민센터 및 보건소 질병예방과로 하면 된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어르신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노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20-04-08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가정이 행복한’ 관악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교육부 공모 평생학습도시 선정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온라인 개학 55개국과 공유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