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풍수해 특별재난지역 선포 기간 단축, 지원금 상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조원, 퇴직 때까지 강남 2주택자였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지자체 묵힌 예산 작년 37조… 주민 서비스받을 권리 뭉갰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미소 천사’… 104세 할머니는 결국 웃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상분 할머니, 확진 67일 만에 퇴원


코로나19 국내 최고령 완치자인 최상분 할머니가 67일간의 치료를 마치고 포항의료원 의료진들의 축복을 받으며 지난 15일 퇴원하고 있다.
포항의료원 제공

환한 미소에 ‘꽃님이 할머니’로 불려
세계서도 손꼽히는 고령 완치 사례


100세가 넘는 국내 최고령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입원 두 달여 만에 건강을 되찾고 퇴원했다.

17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15일 경북도립 포항의료원에서 코로나19 치료를 받던 104세 최상분 할머니가 완치돼 퇴원했다. 최 할머니는 2012년부터 생활하던 경산 서린요양원에서 코로나19에 걸렸다. 지난 3월 8일 양성 판정을 받고 이틀 뒤인 10일 포항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은 지 67일 만에 완치됐다. 이 과정에서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며 코로나19 검체검사를 12번 받았다.

최 할머니의 완치 배경에는 남다른 코로나19 극복 의지와 의료진의 극진한 보살핌이 있었다는 설명이다. 포항의료원에 입원할 당시 고령으로 혼자 거동할 수 없는 데다 오랜 요양원 생활로 면역력이 떨어진 상태였다. 천식 등 기저질환도 있었다. 입원 초기에는 고열과 폐렴 증세를 보였고 치료 과정에서도 혈압저하, 염증수치 증가 등 위험 상황이 이어졌다. 한때 폐렴이 심해져 산소호흡기 치료를 받고 장염도 앓았다. 하지만 할머니는 포기하지 않았다. 젊은 환자도 힘들어하는 코로나19에 걸렸으면서도 의료진을 대할 때마다 꽃처럼 환하게 웃고 명랑해 ‘꽃님이 할머니’로 불렸다고 한다. 입원 한 달쯤 뒤인 지난달 중순부터 상태가 호전됐지만 코로나 검사에서 자꾸 양성이 나와 의료진의 애를 태웠다. 11번째와 12번째 검사에서 연속으로 음성이 나오면서 완치 판정을 받았다. 경산의 서린요양원으로 돌아간 할머니는 2주간의 격리생활에 돌입한 상태다.

최 할머니의 퇴원은 세계적으로도 손꼽히는 최고령 완치 사례다. 스페인에서 114세, 중국에서 104세, 이란에서 103세, 러시아 100세 할머니의 완치 사례가 보고된 바 있다. 앞서 국내 최고령 완치자는 경북 청도의 황영주(97) 할머니였다. 병원 관계자는 “할머니가 처음 입원했을 당시 식사도 스스로 못하고 거동도 불편해 걱정을 많이 했다”면서 “중간에 상태가 악화된 적도 있지만 할머니의 의지와 의료진의 정성을 다한 치료로 좋은 결과를 얻어 기쁘다”고 말했다.

포항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20-05-1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심 적중 놀이터… 어린이가 직접 만드는 서대문

[현장 행정] ‘야호야호’ 놀이터 찾은 문석진 구청장

‘경쟁력 전국 5등’ 만족 않는 강서… “내년엔 1등”

공공자치硏 지방자치경쟁력 평가 선전 “마곡지구 고도제한 완화 땐 더 오를 것”

골목상권 10곳 자생 기반 다지는 관악

상인 조직화·골목별 브랜드 개발 추진 지역예술가에 의뢰 제품 디자인 개선 “지역경제 탄탄하게 할 수 있도록 최선”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