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 희망일자리 사업 추진

취약계층 대상 공공일자리 1018개 마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승로 성북구청장

서울 성북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취약계층을 위해 대규모 희망일자리 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금융위기 이후 가장 큰 취업자 감소와 역대 최고 수준의 휴직자 급증 등 코로나19로 인한 고용 충격이 3월부터 가시화됨에 따라 대규모 취약계층 공공일자리 사업 확대에 나섰다”고 말했다.

성북구는 이번 희망일자리사업으로 총 1018명을 채용할 예정이며, 총사업비 85억원을 투입한다. 희망일자리사업으로 고용된 인력은 주 15~30시간 근무할 예정이며, 급여는 시급 8590원으로 책정됐다.

채용 대상은 취약계층 등 코로나19로 인한 생계지원이 필요한 주민이다. 저소득층, 실직자, 휴·폐업자, 무급휴직자, 청년 등을 우선 선발한다. 주요 근로 분야는 ▲생활방역 지원 ▲골목상권·소상공인 회복 지원 ▲농어촌 경제활동 지원 ▲공공휴식 공간 개선 ▲문화·예술 환경 개선 등이다. 이 구청장은 “지역경제 회복과 더불어 장기적으로 민간 일자리로도 연계해 지속가능한 지역사회 공공분야 일자리 창출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20-05-19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