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전부터 출산 후까지 돕는다

노원, 보건소 4층에 모자건강센터 마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승록 노원구청장

서울 노원구가 임신 전부터 출산 후까지 산모와 영유아에게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모자건강센터를 마련한다고 18일 밝혔다.

1억 5000만원을 들여 올 12월 문을 여는 센터는 223㎡ 규모로 구 보건소 4층에 만들어진다. 센터 운영의 핵심은 수혜자 중심의 이용 편의성이다. 여러 곳에 흩어진 서비스 공간을 재배치하고 통합해 임산부 등이 진료를 받기 위해 여러 곳을 찾아다녀야 하는 불편을 해소한다. 먼저 기존 보건소 1층부터 3층까지 분산된 영양플러스센터, 예방 접종실, 모성실 등을 신설하는 센터로 통합한다. 모유 수유실과 의료상담실, 프로그램과 자조모임 공간인 나눔 소통방 등을 조성해 평생건강관리센터와 건강검진실 등은 2층으로 옮긴다. 성인과 영유아가 같이 사용하던 예방 접종실도 면역력이 약한 유아들을 위해 분리 운영한다.

센터의 주요 역할은 임신 전부터 임신 후 출산과 영유아 관리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살핀다. 임신 전 난임 종합지원 서비스 제공, 임신부 건강관리 사업, 출산 후 산모와 신생아 건강관리 지원, 예방접종 및 건강검진 등 영유아 관리 등을 지원한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모자건강센터는 다양한 건강 서비스와 프로그램 등으로 건강증진과 여성 복지 향상을 위한 중심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20-05-19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