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세일은 남의 집 잔치”

성남 금호행복시장·광명 전통시장 르포

서울의 진짜 관문은 우리 금천이 될 겁니다

[Seoul 구청장과 톡~톡] 유성훈 금천구청장

“2호선 지하화 원년… 미래도시 도약 원년”

[현장 행정] 임기 반환점 돈 김선갑 광진구청장

노원구청장 “국가 균형발전 위해 KTX 의정부 연장 필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도권 동북부 단체장·국토부 간담회


오승록(둘째 줄 맨 왼쪽) 노원구청장 등 수도권 동북부 단체장들과 지역 국회의원들이 지난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노원구 제공

320만명 교통 편의 위한 조속 추진 촉구
“GTX와 공동 추진… 경제적으로 타당”


서울 노원구는 오승록 노원구청장 등 수도권 동북부 단체장과 지역 국회의원들이 지난 2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간담회를 갖고 KTX 수서~의정부 연장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했다고 27일 밝혔다.

오 구청장 등 단체장들과 의원들은 크게 세 가지를 주장했다. 우선 국가 균형발전이다. 수도권 동북부 지역의 인구는 약 320만명으로 수도권 전체 인구의 13%를 차지, KTX 서비스 확대가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다음은 경제적 측면이다. 2018년 12월 국토부의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 예비타당성 조사보고서’에서 GTX C와 KTX 의정부 연장사업 공동 추진 시 사업성(BC 1.36)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적 측면에서도 올해부터 투입하는 신형열차(EMU250)는 GTX 플랫폼과 공유가 가능해 별도 KTX 플랫폼이 없어도 의정부 연장 운행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아울러 이들은 “수도권 동북부 지역은 KTX 의정부 연장 운행의 경제적 타당성이 서울에서 북한, 나아가 철도의 대륙 연결 측면에서도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 장관은 “수도권 동북부 교통인프라 구축사업은 강남북 균형발전뿐 아니라 수도권 320만 인구의 교통편의를 위해 매우 중요하다”며 “지역 국회의원, 지자체장들과 소통하며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오 구청장은 “KTX 의정부 연장 사업은 수도권 동북부 지역이 늘어나는 인구에 비해 전국 교통망이 부족하고 지역발전이 더뎌 2016년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의해 정부 사업으로 결정됐다”면서 “국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예정대로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20-05-28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고교생과 도시문제 해법 찾기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관악, 생활현장 ‘집중 방역 ’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더위 물렀거라~

구로 어르신 ‘쿨스카프’ 900개 지원

“30년 만의 폭우도 대비하라”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