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9430원 vs 8500원 수정 제안

최저임금위 6차 회의 양측 이견 못 좁혀

1000인 이상 기업 비정규직이 40.1%

파견·용역 고용 노동자 비율은 21.1%

횡성 한우?… 소형 전기차의 ‘엔진’입니다

횡성군, 이모빌리티 산업 육성 ‘승부수’

용산, 후암동 등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용산구가 후암동 특별계획구역 및 용산공원 북쪽 일대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용역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용역은 7월부터 내년 말까지 진행된다.

이 일대는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지정돼 건축허가, 용도변경, 건축물대장 전환 등이 3년간 제한된다.

후암동 특별계획구역 및 용산공원 북쪽 일대 지구단위계획은 2015년 서울시 고시로 결정됐다. 평균 12층, 최고 18층까지 완화해 재건축·재개발을 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20-05-2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청소년 특구’ 구로 만든다

이성 구청장, 청소년 친화도시 역점

2년간 외부재원 6052억원 유치

민선 7기 관악 빛나는 적극 행정

장애인 자립생활주택 2호 개소

이정훈 강동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