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 박스퀘어, 월·화·수 시장 연구 ‘열공’

내일부터 주 3회 상인 역량강화 특강

영등포, ‘도로 물고임 배수장치’ 특허 출원

일체형 연결관 방식 시공·유지비 절감

듀얼 모니터에 아크릴 가림막… 방역·편의 챙긴 관악 조세행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관악구는 주민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고 편리하게 종합소득세를 신고할 수 있도록 지난 한 달간 아크릴 가림막과 듀얼 모니터를 설치한 ‘합동신고센터’를 운영했다고 1일 밝혔다.

올해부터 개인지방소득세가 독립세로 전환됨에 따라 종합소득세는 세무서에, 개인지방소득세는 자치구에 따로 신고·납부해야 하는 자치단체 신고제도가 시행됐다. 이에 따라 관악구는 지난 1월부터 구청 지방소득세과 내에 개인지방소득세 상설신고센터를 운영해 왔다.

특히 종합소득세 신고 기간인 지난달 1일부터 이날까지 구청에서도 종합소득세와 개인지방소득세를 원스톱으로 신고할 수 있도록 구청 내 합동신고센터를 운영했다. 원활한 센터 운영을 위해 관악구청·세무서 간에 직원이 상호 파견 근무를 하고 구청 내 세무서 전산망을 구축했다.

구는 합동신고센터 운영 기간 중 방문자 명부 작성, 주 1회 신고센터 내부 방역 실시, 직원·납세자 간 접촉 방지를 위한 아크릴 가림막 및 듀얼 모니터 설치, 민원인 전용 컴퓨터를 이용하는 방문객에게 위생장갑 제공 등 코로나19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노력했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납세 편의 제도를 마련하는 등 납세자 중심의 조세 행정을 펼쳐 가겠다”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20-06-02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일자리·복지 한꺼번에 잡았다

고령친화도시 이창우 동작구청장

강북, 주민 ‘마음건강키트’ 배포

원예세트 등 4000개 제작

먼지도 더위도 안녕

성북 석계역 광장·간선도로 물청소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