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구례 등 지자체 11곳,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

1차 7곳 이어 총 18곳… 지자체 건의 수락 靑 “조사 뒤 읍면동 단위로 추가할 계획” 지정 빠진 부산·충남북 등 지역 반발도

이틀째 50명대 확진… 방역당국 “수도권 일촉즉발 상황”

깜깜이 환자 10% 웃돌고 교회 등 확산 ‘조용한 전파’ 늘어 5~6월보다 더 위험 휴가·연휴·집회로 증폭되면 통제 불능 확진자 더 늘면 거리두기 2단계 상향

‘51일 장마’ 산사태 피해 1548건·사상자 13명

면적 627㏊·재산피해 993억 3900만원 태양광시설 12건… 전체 건수의 0.8% 산림청 취약지역 조사 2만건으로 확대

은평구청장이 불광천을 수시로 누비는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문화거리 조성사업 현장점검 나서
“장애인도 마음껏 이용하도록 만들 것”


김미경(왼쪽) 은평구청장이 지난달 30일 불광천 일대에서 현장점검을 하며 관계자들과 얘기하고 있다.
은평구 제공

서울 은평구는 김미경 구청장이 지난달 30일 신사오거리 교통섬 환경개선과 불광천 방송문화의 거리 조성 사업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했다고 1일 밝혔다.

기존 신사오거리 교통섬은 낡은 시설물들이 있어 도시미관을 해치고 주민들에게 불편을 주는 데다 혼잡한 장소였다. 하지만 구는 이곳의 노후된 시설물을 철거하고 지상시설을 최소화해 재배치한 뒤 버스킹과 포토존 스토리텔링 등 문화예술 공간으로 조성해 주민들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장소로 만들 계획이다.

직접 현장을 방문한 김 구청장은 “현재 진행 중인 신사오거리 교통섬 정비에 관한 사항들을 확인해 향후 구민들이 언제나 방문해 쉴 수 있는 쉼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조성 중인 불광천 방송문화의 거리를 현장점검하고 방송문화센터 건립 예정지를 방문해 구체적인 공간 활용 계획을 확인하고 주변 시설물을 살폈다.

김 구청장은 “올해 건립 예정인 방송문화종합센터는 불광천 방송문화의 거리 조성 사업의 첫 시작인 만큼 기대가 크다”며 “장애인들도 시설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세심한 부분까지 신경 써 달라”고 당부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20-07-0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부지런함이 큰 위기 막는다… 우면산 교훈 잊지 않은 관악

[현장 행정] 산사태 취약지 정비 나선 박준희 구청장

중구, 남대문 중앙상가 등 전통시장 23곳 방역

마스크 착용·소모임 금지 등 강력 권고 숭례문수입상가 임시선별진료소 운영

마포, 8·15 홍대 패션 콘서트 “코로나로부터 해방”

독립운동가 33인 연상되는 모델 등장

우울하다면 ‘클릭’하세요… 주민 마음 챙기는 성동

구 홈페이지 온라인 심리검사 서비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