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경기 특별재난지역 先선포 後피해조사 검토

행정·재정·금융·세제 등 특별지원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대기업 사내복지기금 협력회사 지원 허용… 상생의 길 열린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 입법예고

영등포, 하루 만에 만드는 ‘도로 물고임 배수장치’ 특허 출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체형 연결관 방식 시공·유지비 절감
스마트 기술 접목 배수 기능 모니터링


전국 최초로 도로 물고임 배수장치를 개발한 영등포구 관계자들이 지난 9일 관련 설계도를 들어보이고 있다.
영등포구 제공

서울 영등포구가 전국 최초로 비로 인한 도로 물고임을 해소하는 배수장치·신공법을 개발, 특허 출원까지 했다고 12일 밝혔다.

그간 다수가 이용하는 공공시설인 횡단보도, 버스정류소 등의 시설물 주변은 비가 내릴 경우 물이 고이는 현상이 발생해 왔다. 고인 물 때문에 보행자들이 통행에 불편을 겪었다. 비가 그친 후에도 마르지 않고 고여 있는 물은 악취와 벌레 등의 발생 원인이 됐다. 또한 기존 배수시설(빗물받이)은 담배꽁초를 비롯한 각종 생활쓰레기 무단 투기 문제를 유발했다.

이번에 개발한 물고임 배수장치는 일체형 연결관을 사용함으로써 하루 만에 시공이 가능하고 시공비와 유지관리비 또한 획기적으로 절감하는 신공법이다. 또한 스마트 기술을 접목시켜 배수 기능을 확인할 수 있는 센서를 적용, 모니터링이 가능해졌다.

배수장치의 상부 침투시설에는 친환경 투수 골재를 활용해 겉으로 배수 시설이 드러나지 않도록 했다. 또한 다공질의 골재 크기 구성으로 탈착과 청소가 가능해 쓰레기 무단투기와 악취도 방지할 수 있다.

구는 지난 5월 여의도 삼부아파트 앞 횡단보도에 이를 처음으로 설치했다. 구는 이 장치를 특허 출원했으며 장치 개발에 참여한 직원들을 격려하고 적합한 보상을 할 예정이다.

채현일 구청장은 “앞으로도 현장에서 답을 찾는 적극적 자세로 최고의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20-07-1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