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3명 연속 ‘정치인 총리’… 총리가 대권 징검다리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국회·지방의원 등 공직자 땅 투기 의혹 55건 접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새만금공사 필수 서류 안 낸 LH 퇴직자 버젓이 채용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경남, 9월부터 모든 시내버스 무료 와이파이 제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민센터·버스정류장 등 373곳도 구축
통신복지 실현 차원… 내년 1309곳 추가

경남도는 2018년부터 추진한 ‘시내버스 공공와이파이 구축 사업’을 상반기 마무리하고 오는 9월부터 모든 시내버스에서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6일 밝혔다. 주민들의 통신비 부담 경감을 통한 통신복지 실현을 위한 시책이다.

도는 2018년 270대, 지난해 1230대에 이어 올해 133대 등 총 1633대의 경남지역 시내버스에 와이파이를 설치했다고 설명했다.

도는 또 하반기에 주민센터·버스정류장·터미널·공공도서관·보건소 등 유동인구가 많은 373곳에 무료 공공와이파이를 구축한다. 지난 상반기에 734곳을 설치해 하반기 설치지역을 포함하면 올해에만 1107곳에 무선 인터넷 인프라가 갖춰진다. 도는 무료 공공와이파이 확대 설치로 도민들의 정보 접근 기회가 늘어나고 통신비 부담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했다. 도는 내년에도 도민 생활과 밀접한 곳을 중심으로 1309곳에 공공와이파이를 설치할 계획이다.

박일웅 기획조정실장은 “공공와이파이 구축사업은 도민이 즉시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이며 “도는 지난 5월부터 전 시군을 대상으로 무선 인터넷 인프라 구축 대상지를 조사했고, 앞으로도 주민의 이용 편의 확대와 가계 통신비 부담 완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꾸준히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창원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2020-07-27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어르신·청년·경단녀에 맞춤 일자리… ‘최고의 복지 실천’

시니어편의점 등에 60세 이상 85명 취업 청연·인턴십 운영, 취업·창업 청년 지원 여성엔 바리스타 등 직업교육 프로그램 노현송 구청장 “일할 의지 있으면 뒷받침”

온실가스 확 줄인 도봉 ‘GCoM 배지’ 따냈다

감축 목표 등 3개 항목서 이례적 성과 2019년 가입… 한국은 12개 도시 참여

청년 1인 가구 힘드시죠… 손 내민 금천

온·오프라인 상담에 계약 땐 동행 서비스 확인 사항 함께 점검… 최적의 선택 도와

성동, 서울 자치구 중 지역민 신뢰도 1위

스마트 횡단보도 등 행정서비스 선도 10점 만점에 5.37점… 평균은 5.04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