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 코로나 확진자 방문업체에 특별지원금

300만원 지급… 24일까지 홈피 신청해야 상호 공개된 개별사업자에게도 100만원 조은희 구청장 “생활밀착형 지원 마련”

영등포, 통일교육센터와 자치구 첫 업무협약 체결

새달 첫 사업 ‘뮤지컬 토크콘서트’

송파, 지역 현안 논의… “구청장과 토크콘서트”

새달 7일부터 6회 걸쳐 실시간 라이브로 온·오프라인 진행… 홈피로 신청받아 박성수 구청장 “구민 목소리 구정 반영”

구로 한일시멘트 부지에 민간임대 1089가구 입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장 철거 이후 3년 만에 사업 마무리
가로공원 조성 등 쾌적한 주거지 변신

1969년 서울 외곽이던 구로구 개봉동에 자리잡은 한일시멘트는 서울 서남권과 수도권의 레미콘 공급을 담당하는 역할을 했다. 하지만 서울이 확장되면서 소음과 분진을 내뿜는 도심 속 골칫덩이가 됐다. 2016년 국토교통부가 한일시멘트 부지를 뉴스테이 공급 촉진지구로 지정하면서 쾌적한 주거지로 변신하게 됐다.

6일 구로구는 개봉동 옛 한일시멘트 공장 부지(경인로 302, 개봉동 222번지 일대)에서 진행된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건립 사업이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2017년 시멘트 공장 철거 이후 3년 만이다. 새로 건립된 아파트는 면적 4만 1520㎡ 부지에 1089가구의 아파트가 들어섰다. 단지 주변에는 2874㎡ 크기의 가로공원도 조성됐다. 구로구 관계자는 “하수도 시설 상부에 흙을 덮어 다양한 교목을 심고, 인근 개봉역에서 서울한영대학교까지 이어지는 친환경 산책로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공장 부지 중 일부는 지역의 일자리를 늘려줄 업무시설로 개발됐다. 이성 구로구청장은 “시멘트공장 이전과 양질의 주거단지 조성사업이 모두 완료됨에 따라 개봉동 일대 주거환경이 크게 개선됐다”면서 “앞으로도 주민들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20-08-0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광주·전남 행정통합… 도시경쟁력 확보·균형발전 전략 마

전격 제의에도 전남도의 긍정 답변 받은 이용섭 광주시장

“구청이 무너지면 코로나 못 이긴다”…최전선 공무원들의

[현장 행정] 코로나 방역 일손 돕는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동작 ‘언택트 추석’

“빈틈없는 방역”… 추석 종합대책 추진 주택가 대청소·저소득층 나눔 캠페인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