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 코로나 확진자 방문업체에 특별지원금

300만원 지급… 24일까지 홈피 신청해야 상호 공개된 개별사업자에게도 100만원 조은희 구청장 “생활밀착형 지원 마련”

영등포, 통일교육센터와 자치구 첫 업무협약 체결

새달 첫 사업 ‘뮤지컬 토크콘서트’

송파, 지역 현안 논의… “구청장과 토크콘서트”

새달 7일부터 6회 걸쳐 실시간 라이브로 온·오프라인 진행… 홈피로 신청받아 박성수 구청장 “구민 목소리 구정 반영”

광진 ‘감염병 관리 자문단’… 취약층 맞춤 방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 감염 선제대응 전국 최초 운영
주간보호·장애인 시설 ‘일대일 컨설팅’


지난 4일 서울 광진구 ‘감염병 관리 자문단’이 지역 내 정립장애인보호작업장에 방문해 시설 감염 관리 점검을 하고 있다.
광진구 제공

서울 광진구가 노인과 장애인 등 건강 취약계층의 코로나19 감염을 선제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감염병 관리 자문단’을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자문단은 지역 내 주간보호시설과 장애인 시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대응지침에 따른 예방 조치와 감염 관리 체계를 점검하고, 시설별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자문단은 건국대병원 감염관리내과 의사 1명, 간호사 1명 등 외부 전문 자문단, 광진구 사회복지장애인과와 광진구보건소 담당자 등 행정요원으로 구성됐다. 주요 점검 내용은 ▲출입자·이용자 관리 현황 ▲직원관리 현황 ▲손 위생, 마스크 착용 준수 ▲식사, 화장실 위생 준수 사항 등이다. 점검이 끝나면 ▲시설·환경관리 ▲물품 소독, 보관 방법 ▲출입자 관리 ▲여름철 냉방기 사용, 실내 환기 방법 등 방역 관리 ▲환경 위생 관리 개선을 위한 맞춤형 1대1 컨설팅을 진행한다.

구는 또 이용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등 감염병 예방을 위한 교육을 한다. 이용자에게는 올바른 마스크 착용, 손 씻기, 생활 속 거리두기 등 감염병 예방 생활 수칙을 상세히 안내한다. 종사자에게는 환경·물품 소독제 사용과 관리, 의심 환자 발생 시 관리 방법 등을 교육한다.

자문단은 지난달 7일부터 31일까지 지역 내 주간보호시설 17곳을 직접 방문해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했다. 지난 4일에는 정립회관과 정립전자, 정립장애인 보호작업장에 방문했다. 7일에는 광진장애인보호작업장과 희망일터를 찾아 컨설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전문가들과 함께 협조해 전국 최초로 감염병 관리 자문단을 구성한 만큼 취약시설 내 촘촘한 방역 체계를 재정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20-08-0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광주·전남 행정통합… 도시경쟁력 확보·균형발전 전략 마

전격 제의에도 전남도의 긍정 답변 받은 이용섭 광주시장

“구청이 무너지면 코로나 못 이긴다”…최전선 공무원들의

[현장 행정] 코로나 방역 일손 돕는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동작 ‘언택트 추석’

“빈틈없는 방역”… 추석 종합대책 추진 주택가 대청소·저소득층 나눔 캠페인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