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 코로나 확진자 방문업체에 특별지원금

300만원 지급… 24일까지 홈피 신청해야 상호 공개된 개별사업자에게도 100만원 조은희 구청장 “생활밀착형 지원 마련”

영등포, 통일교육센터와 자치구 첫 업무협약 체결

새달 첫 사업 ‘뮤지컬 토크콘서트’

송파, 지역 현안 논의… “구청장과 토크콘서트”

새달 7일부터 6회 걸쳐 실시간 라이브로 온·오프라인 진행… 홈피로 신청받아 박성수 구청장 “구민 목소리 구정 반영”

성동구, 똑똑한 아파트 관리 비법 전수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성동구는 공동주택 관리의 투명성을 제고하고 신뢰가능한 공동체 문화 조성을 위해 ‘공동주택 실태조사’와 ‘찾아가는 아파트 관리 컨설팅’ 을 추진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최근 공동주택을 둘러싼 고질적인 입주민 갈등, 관리비 분쟁 등이 심화되고 있으나 관리주체 등의 전문성 부족으로 문제 해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에 구가 체계적이고 합리적인 공동주택 관리·운영을 위한 방안 제시와 지원을 통해 근본적인 갈등구조 개선에 나선 것이다.

먼저 구는 공동주택 관리의 투명성 확보를 위해 ‘공동주택 실태조사’를 추진하고 있다. 주택관리사, 공인회계사, 기술사 등의 외부전문가와 합동으로 장기수선충담금 적정 지출, 입주자대표회의 운영 실태 등에 대한 집중점검을 실시한다. 사안별 경중에 따라 행정지도, 시정명령 등의 조치를 취해 투명한 관리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있다.

2013년부터 2019년까지 총 39개 단지의 점검을 완료했으며 올해는 지난 5월부터 시작해 상·하반기 총 6개 단지를 대상으로 추진 중이다.

주택관리사, 공인회계사, 건축사 등 전문가로 구성된 컨설팅단이 예산·회계, 공사·안전, 용역·에너지 등 분야별 전문상담을 지원하고 우수사례를 공유하며 공동주택 관리의 효율성을 높이는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공동주택 관리 분야의 지속적 지원을 통해 건전한 관리문화를 확산하고, 상생하는 주거 공동체 문화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광주·전남 행정통합… 도시경쟁력 확보·균형발전 전략 마

전격 제의에도 전남도의 긍정 답변 받은 이용섭 광주시장

“구청이 무너지면 코로나 못 이긴다”…최전선 공무원들의

[현장 행정] 코로나 방역 일손 돕는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동작 ‘언택트 추석’

“빈틈없는 방역”… 추석 종합대책 추진 주택가 대청소·저소득층 나눔 캠페인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