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공공병원 신·증축 추경 반영한다더니… 노사정 합

文 “잠정합의문 내용 3차 추경에 증액” 현실엔 4차 추경·내년 예산안에도 빠져 공공병원 최대 걸림돌 예타 개선도 답보 “文대통령 공공의료 언급은 립서비스”

감사원 “靑 어린이날 영상제작 때 국가계약법 위반”

용역계약 체결 전에 특정 업체에 발주 납품 완료 상태서 계약기간 허위 명시 비서실 “일정 촉박 탓… 재발방지 교육”

“돌봄교실 지자체 이관 법안 폐기하라”…새달 파업 예고

운영책임 ‘학교→국가·지자체’ 법안 발의 돌봄전담사들 “공공성 훼손… 법 폐기를” 교원단체 “정부·지자체 책임져야 할 복지”

강서 ‘확진자 동선 정보 삭제’ 사이버 방역단 운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확진 14일 지나도 SNS·인터넷에 많아
“개인정보 보호·지역상인 피해 줄여야”
신고센터 운영… 삭제 정보도 신청받아


강서구 코로나19 사이버 방역단원이 인터넷이 남아 있는 코로나19 확진자 정보를 확인하고 있다.
강서구 제공

서울 강서구는 공개 기간이 지난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 정보를 온라인에서 삭제하는 ‘코로나19 사이버 방역단’을 10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현재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정보가 14일이 지나면 삭제하도록 한다. 하지만 동선 공개 기간이 지난 후에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인터넷 등에 동선 정보가 남아 있는 경우가 적지 않다. 강서구 관계자는 “확진자의 개인정보 노출을 막고, 불필요한 동선 공개로 지역 상인들의 피해를 줄이기 위한 것”이라고 코로나19 사이버 방역단 운영 이유를 설명했다.

사이버 방역단은 포털과 SNS 등 인터넷상의 확진자 동선 정보를 조사한 후 계정 운영자에게 직접 게시물 삭제를 요청한다. 삭제되지 않는 게시물은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의뢰해 해당 계정에 삭제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강서구는 ‘사이버방역 신고센터’도 운영해 삭제를 원하는 동선 정보를 구 홈페이지(www.gangseo.seoul.kr)나 전화(02-2600-6589)로 신청받는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모두의 안전을 위해 공개된 확진자 정보가 이제는 개인의 행복을 위해 잊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20-08-1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광주·전남 행정통합… 도시경쟁력 확보·균형발전 전략 마

전격 제의에도 전남도의 긍정 답변 받은 이용섭 광주시장

“구청이 무너지면 코로나 못 이긴다”…최전선 공무원들의

[현장 행정] 코로나 방역 일손 돕는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동작 ‘언택트 추석’

“빈틈없는 방역”… 추석 종합대책 추진 주택가 대청소·저소득층 나눔 캠페인

전국시군구의장協 회장에 조영훈 서울 중구의장

4선 조 회장, 중구의회서 첫 당선 영광 “지방자치법 개정안, 기초단체도 적용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