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직격탄에… ‘플라이강원’ 매각·버티기 갈림길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증질환 대형병원 진료 땐 의료비 더 부담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요양급여 부정수급 5년간 2.6조… 징수는 1159억 그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민원 들어오기 전에 해결하는 동작표 ‘미리 행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 직원 참여 가로환경 순찰·정비 실시


동작구 직원들이 길거리에 걸린 현수막을 제거하고있다.
동작구 제공

‘서울 동작구의 거리 환경은 무리가 책임집니다.’

서울 동작구의 모든 직원이 길거리 환경 순찰에 나선다. 동작구는 7일 최근 급증하는 공원과 도로, 교통, 청소 등 가로환경 관련한 지역 주민의 민원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기획·합동 순찰체제였던 길거리 순찰업무를 상시·개별 관찰체제로 변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구 관계자는 “민원이 들어오기 전에 미리 주민 불편사항을 발굴해 행정서비스 신뢰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구 전 직원은 출퇴근과 출장, 비상근무 등을 이용, 주민 불편 사항을 선제적으로 처리할 예정이다. 직원용 온라인 카페 ‘동작안전24시’에 게시판을 세분화해 수시로 처리할 수 있게 만들었다. 또 기존에 도로 및 교통, 위험시설물, 생활불편 등 3개로 나누어져 있던 게시판을 도로 및 교통 시설물, 노상 적치물(노점), 공원 불편 시설물, 건축물 및 공사장, 불법 현수막, 기타 등 6개 게시판으로 세분화했다. 신고 게시판별 관리 부서를 지정해 신고 즉시 처리가 가능하도록 업무협업체계를 구축했다.

동주민센터는 주민들이 민원을 제기하기 전에 미리 살펴볼 수 있도록 동장 순찰을 전문·의무화한다. 동장 순찰매뉴얼을 만들어 주민의 불편사항뿐 아니라 지역의 위험요소 등을 사전에 처리할 수 있도록 체계화에도 나설 예정이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주민 불편사항 개선을 위해서는 담당 부서만의 문제가 아닌 구 전체의 문제로 모든 직원이 함께 살펴봐야 한다”며 ”앞으로도 주민의 눈높이에서 신뢰받는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20-09-08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 서울 자치구 첫 6년 연속 일자리 대상

도선동 봉제·성수동 수제화 등 맞춤 사업 기업하기 좋은 도시 위해 용적률 완화도

강남구·의회, 지역경제 살리기 ‘한마음’… 2차 추경 715억

협치 성과로 당초 492억서 223억 늘려 소상공인 임차료·지역상품권 등 투입

주거 위기 없게… 서대문 ‘징검다리주택’ 5곳 확대

임대료 없이 1년 거주·맞춤형 복지 제공

“함께 견뎌요”… 매일 청량리시장 찾는 덕열씨의 강행군

동대문, 화재 피해 상인들 장사 재개 위해 안전진단 등 행정 지원·과일 특판 행사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