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개월 연속 인구 자연감소… 결혼 건수도 사상 최저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정신병원 입원 환자 3명 중 1명은 ‘강제 입원’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한국 유학 포기하는 외국인들… 지방대학 재정 빨간불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함께 견뎌요”… 매일 청량리시장 찾는 덕열씨의 강행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대문, 화재 피해 상인들 장사 재개 위해
안전진단 등 행정 지원·과일 특판 행사도


유덕열(왼쪽 네 번째) 동대문구청장이 지난 21일 화재가 발생한 청량리 전통·청과물시장을 방문해 상인을 위로하고 있다.
동대문구 제공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이 화재가 발생한 청량리 전통·청과물 시장의 지원을 위해 일주일 넘게 강행군을 진행하고 있다.

29일 동대문구에 따르면 지난 21일 새벽 동대문구 청량리동에 있는 청량리 전통·청과물시장에 화재가 발생하면서 시장 내 점포 20여곳이 불에 타는 피해를 입었다. 특히 추석을 앞두고 상점마다 사과, 배 등 제수용품을 대량 구매해 창고에 저장해 재산 피해가 컸다.

유 구청장은 망연자실한 상인을 돕기 위해 화재가 발생한 날부터 분주하게 움직였다. 화재 발생 당일 오전에는 현장을 찾아 진화 작업을 살피고 피해 상황을 점검하면서 울음이 터진 상인의 손을 하나씩 잡고 위로했다. 다음날인 22일에는 아침 일찍 현장을 방문해 피해 복구에 필요한 물품을 확인하고, 현장을 방문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에게 대책 마련을 요청했다.

23일에는 화재 잔재와 폐기물 처리 작업에, 25일 아침에는 현장에서 상인을 만나 지원책을 논의했다. 화재 현장 조사가 끝나자마자 가림막을 설치해 상인들이 명절 대비 장사를 재개할 수 있도록 도왔다. 26일에는 피해 건축물 조사와 안전진단을 완료했다.

행정적인 지원뿐만 아니라 상인들에게 바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24일에는 불에 타고 남은 과일을 구청 광장에서 구청 직원과 구민에게 판매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현장에서 피해 상가에 있던 배 30상자, 포도 45상자 등 593만원어치가 판매됐다. 유 구청장은 “추석 명절을 며칠 앞두고 피해를 입은 상인들이 느낄 상실감이 얼마나 클지 너무 안타깝다”며 “상인들이 용기를 잃지 않고 속히 다시 일어설 수 있게 신속한 복구를 돕고 다양하게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20-09-30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골목상권 10곳 자생 기반 다지는 관악

상인 조직화·골목별 브랜드 개발 추진 지역예술가에 의뢰 제품 디자인 개선 “지역경제 탄탄하게 할 수 있도록 최선”

광진 내년 예산 첫 6000억… 방역·소상공인 지원에 방점

구민 안전·방역 사업 등에 329억 편성 지역경제·일자리·상품권에 703억 배정 취약계층 생활권 보장에도 대폭 증액

소외이웃과 함께하는 강서… 나눔 분위기 후끈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희망온돌’ 사업 20개 주민센터에 모금함·포토존 등 설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