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상반기 경단녀 150만 6000명… 30대 46% 최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미래 역량 육성·학교안전망 구축… 학생 꿈 맘껏 펴는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억 소리 나는 농부… 나도 돼볼까 부농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성금이 된 상금… 고려대생들 성북에 ‘아름다운 기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위안부 위한 학술 공모전서 우수팀 영예
저소득 청소년 장학금으로 100만원 전달


고려대 학생들이 상금을 지역사회에 기부한 가운데 이승로(왼쪽 세 번째) 성북구청장이 이들에게 감사장을 전달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성북구 제공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학술 공모전에서 수상한 고려대 학생들이 상금을 지역사회에 기부해 눈길을 끌고 있다. 주인공은 강은교·김도현·임현우씨다. 이들은 2020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명예 회복을 위한 학술심포지엄 공모전에서 ‘일본군 위안부 인식 개선을 위해 영화 콘텐츠가 나아가야 할 방향’으로 우수팀의 영예를 안았다. 이들은 상금 70만원에 개인 성금 30만원을 보태 100만원을 ‘지역 저소득 청소년에게 작게나마 도움이 되고 싶다’는 취지로 안암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기부 의사를 밝혔다.

임씨는 “대학 생활에 의미 있는 도전을 해보고 싶어 공모전에 지원했는데 성과가 좋았다”면서 “두 친구와 보다 뜻있는 일도 도전해 보자는 취지로 학교가 소재한 안암동의 어려운 청소년을 돕는 데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소식을 접한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23일 학생들을 직접 만나 감사장을 수여했다. 이 구청장은 “최근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철거 명령과 관련해 성북구 아동·청소년이 소녀상을 함께 지켜 준 독일 국민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아 3600통의 손편지를 쓴 일이 있는데 고려대 학생들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인식을 개선할 방법을 모색하고 길을 찾고 있음을 알게 돼 매우 자랑스러웠다”면서 “피땀으로 쓴 논문의 성과를 안암동의 어려운 청소년을 위해 기부하는 모습이 100억원 이상의 무게로 다가와 행정의 역할을 다시 돌아보게 됐다”고 밝혔다. 구는 이들의 기부금을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지정 기탁해 저소득 한부모 가정 학생 2명에게 장학금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20-11-2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73세까지 고용… 어르신 행복한 동작

區 자본 출자 ‘어르신행복주식회사’ 청소·공예품 제작 등 163명 근무 중

“송파 장지천 숲체험원 다시 열어요”

[현장 행정] 박성수 구청장 유아숲체험원 점검

‘온 마을이 학교다’… 양천 마을교육공동체 추진

민간주도 거버넌스형… 29일까지 공모 학교·동별·방과후·학부모 사업 등 대상

노원, 임산부 1353명에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年 41만원 지원… 25일부터 선착순 모집 “안전 먹거리 먹고 농가 판로 확보 돕고”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