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관리, 택배 보관, 밤길 안전도 … 노후주택을 아파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용산, 53억 규모 한국판 뉴딜 60개 사업 추진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취약계층 돕고 자원 재활용… 강서 “중고 PC 기부하세요”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양천구, 안전 사각지대 없앤다… 양천경찰서와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설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양천구에서 추진하는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업무 흐름도.
양천구 제공

서울 양천구는 안전 사각지대에 놓인 위기가정을 보다 신속히 발굴·지원하고자 서울양천경찰서와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설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양천구는 통합지원센터 운영을 총괄하고 양천경찰서는 학대예방경찰관을 파견해 상호 긴밀한 협력체계를 수립한다. 통합지원센터를 통해 정보를 상호 공유해 폭력·학대·방임 등의 문제로 고통 받고 있는 위기가정을 찾아낸다. 초기상담부터 통합적 사례관리·사후관리까지 원스톱 제공한다.

통합지원센터에는 ▲양천구 통합사례관리사 ▲서울양천경찰서 학대예방경찰관 ▲서울시에서 파견된 상담전문가로 구성된 4명의 전문 인력과 2명의 공무원이 합동 근무한다. 이들은 가정폭력 등으로 112에 신고가 접수된 가구에 대해 신고자의 동의 아래 모니터링 및 초기상담을 진행한다. 시급한 경우 가정방문을 실시하고 전문기관으로 연계한다.

구는 통합지원센터를 통해 보다 신속한 지원체계를 마련하고 위기가정에 필요한 서비스와 자원을 체계적으로 지원 관리할 방침이다. 협약 기간은 내년 11월 26일까지며 협약 종료일 2주 전까지 양 기관이 다른 의사를 표시하지 않는 한 1년간 자동 연장된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최근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조되고 가정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가정폭력 피해자의 고립감과 무력감이 증가하고 있다”며 “양천구와 서울양천경찰서는 이번 협약을 통해 돌봄 안전망을 강화해 가정폭력으로부터 안전한 양천구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경비실은 시원, 노원구는 훈훈… 에어컨 설치비 2억원 지원

에어컨 설치한 단지에 주택 지원사업 가점

청년 목소리 듣는 송파… 위원회 청년위원 15% 배정

106개 정책 자문위에 의무 할당제 도입 구정 참여 권리 보장하고 정책에 반영 자치구 첫 성년 출발지원금 10만원도

엄마도 아기도 싱긋… 양천, 유기농 식품 드려요

임산부 위한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 1년간 1000명에게 41만원 상당 지원

어린이를 지켜라… 성북, 위기 아동 전수조사

아동학대 고위험군 150명 대상 진행 공무원이 가정 찾아가 양육 환경 점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