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확진자… 이번엔 대응 매뉴얼 지킨 감사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지자체·지방의회·어민 ‘日 오염수 방류’ 규탄 거세진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박정희 역사자료관’ 열려도 ‘논란자료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태양광 발전소’ 친환경 강동구청, 亞 도시경관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동구의 친환경 문화청사가 유엔 해비탯이 수여하는 2020 아시아 도시경관상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이 상은 유엔 해비탯 후쿠오카 본부가 2010년부터 매년 아시아 국가 가운데 도시경관 조성에 모범적인 성과를 거둔 도시, 지역, 사업에 수여하는 국제적 권위를 갖춘 상이다.

강동구 청사는 1979년 준공돼 안전 문제가 대두되고 단열 성능이 떨어지는 노후 건축물이다. 강동구는 옆에 있던 강동경찰서를 인수해 강동구청 본관과 함께 리모델링했다. 청사를 더욱 튼튼하고 효율성이 높은 건물로 재탄생시켰다. 건물 외벽에 설치한 선사시대 움집 모양의 태양광 패널은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하고 암사동 유적을 보유한 강동구만의 개성을 드러냈다.

기존에 주차장으로 쓰던 구청광장은 잔디광장 ‘열린뜰’로 재구성했다. 열린뜰에서 야외 조각전, 버스킹 공연, 청년 야시장, 어린이 대축제 등 다채로운 행사를 열고 있다. 좁고 불편했던 청사 보행로를 확장하고 다양한 꽃과 수목으로 이뤄진 띠녹지, 벽천분수, 어린이 놀이터를 조성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최근에는 구청사 복도를 ‘열린 미술관’으로 조성해 현대미술작품을 전시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친환경·문화·공유를 주제로 한 지속가능한 공동체를 발전시키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이 즐겨 찾는 청사로 만들어 가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20-12-1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읽고, 보고, 찍고, 노는 ‘핫플’… 문화 시민 다 품는 성북

[현장 행정] ‘문화마루’ 찾은 이승로 구청장 도서관·미디어센터·공연장 등 한곳에 유튜브 콘텐츠 제작 환경도 갖춰 인기 동북권 대표적 복합 문화시설로 도약

강서, 엄마되고 싶다면… 난임치료 한약 지원

시술비 지원 안 받는 84명 선정 3개월 동안 한약비용 90% 부담

노숙인 거리상담반 운영… 강동, 관리 사각지대 없앤다

위기 상황 노숙인 찾아 안전·자립 지원

독도체험관, 서대문→영등포 타임스퀘어로 이전

10월 개관… 규모 커지고 접근성 높아져 역사관·체험·표본 전시 공간 등도 갖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