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관가 포커스] 외교부 서기관 첫 재정부 전출 ‘눈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교통상부 서기관이 외교부를 떠나 기획재정부로 자리를 옮긴다. 주인공은 외교부 정책기획관실 정책분석담당관실에서 일해온 김자경(33·외무고시 39회) 서기관이다. 그동안 외교부에서 재정부 등 다른 부처에 국장 및 과장급으로 파견을 간 사례는 있지만, 전출 형식으로 외교부를 떠나 다른 부처로 옮기는 경우는 처음이다.


김자경 서기관

4일 외교부에 따르면 김 서기관은 최근 외교부에 사표를 내고 다음 주부터 재정부 대외경제국 개발협력과에서 일할 예정이다. 개발협력과는 대외원조, 특히 유·무상 원조인 대외경제협력기금(EDCF)과 공적개발원조(ODA) 관련 정책을 다룬다. 유상원조인 EDCF는 재정부가 주도하고, 무상원조인 ODA는 외교부가 맡아 진행하고 있다.

외시 등으로 인해 ‘순혈주의’가 강한 것으로 평가 받는 외교부의 서기관이 처음으로 부처를 옮기는 것에 대해 외교부에서도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특히 EDCF와 ODA 관련 정책은 양 부처 간 적지 않은 신경전을 벌여온 만큼 김 서기관의 부처 이동에 더욱 관심이 쏠리는 분위기다.

한 외교관은 “서기관급이 다른 부처로 가는 경우는 없었고 부처를 아예 옮기는 것이기 때문에 새로운 시도라고 본다.”며 “재정부 측과 인적·업무적인 교류 활성화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다른 외교관은 “외교부 내에서 다른 부처로 가서 일하는 것에 대해 관심이 높아진 상황이 반영된 것 같다.”며 “순혈주의를 넘어 다른 부처와 교류하게 되면 복합외교 정책도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미경기자 chaplin7@seoul.co.kr

2011-05-0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