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내년 국가공무원 선발 7년 만에 최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사처 “5·7·9급 4810명 공채”…안전 인력 늘리고 규제 인력 감축

정부가 2008년 이후 가장 많은 인원의 국가직 공무원을 내년에 선발한다. 인사혁신처는 내년도 국가공무원 공개경쟁채용시험에서 5, 7, 9급 공무원 4810명을 뽑을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공무원연금 개혁



인사혁신처는 이러한 내용이 담긴 ‘2015년도 국가공무원 공개경쟁채용시험 및 외교관 후보자 선발시험 계획’을 31일 관보와 사이버국가고시센터(http://gosi.kr)를 통해 공고한다.

내년도 시험에서는 5급 공무원 380명(행정직 264명, 기술직 79명, 외교관 후보자 37명), 7급 730명(행정직 578명, 기술직 152명), 9급 3700명(행정직 3408명, 기술직 292명)을 선발한다.

직렬별로는 올해 850명을 선발했던 세무직 9급의 경우 내년에 1595명, 검찰직 9급은 195명(올해 70명), 교정직 9급도 373명(올해 270명)으로 선발 인원이 대폭 증가했다. 또 새롭게 신설된 방재안전직렬에서는 17명(7급 10명, 9급 7명)을 뽑을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이날 중앙행정기관 인력 구조를 개편하는 내용을 담은 직제 개정안을 국무회의에서 의결했다. 이에 따라 철도·항공안전 등 국민안전 분야에 1250명, 고용복지플러스센터 등 복지서비스 1124명 등 안전·고용·복지 분야 인력이 4113명 늘어난다. 또 세무조사와 규제 관련 담당 인력 3519명은 줄어들고 매년 정원의 약 1%를 감축하는 통합정원제 운영으로 400명의 공무원이 감소하게 된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4-12-31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