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 운전면허 반납·인센티브 신청 주민센터서 한번에

8월부터 주민센터 ‘원스톱 서비스’ 구축

유해성분 328배… 수입 어린이 ‘위해제품’ 83만점 적발

관세청, 올 4~5월 학용품 등 집중 단속

“우리 지자체로 놀러 오세요”… 침체된 지역 관광 살리기

인천시 호텔 비용 부담 붐업 프로모션, 경북 1500개 숙박업소 할인 이벤트

1인가구 절반 청년인 성동, 전국 최초로 지원 조례 제정

이사차량 후원·긴급 돌봄서비스 등 추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원오 성동구청장

서울 성동구는 전국 최초로 취업난, 열악한 주거 환경 등으로 사회적 어려움을 겪는 청년 1인 가구를 지원하는 ‘청년 1인 가구 지원 조례’를 제정·공포한다고 14일 밝혔다. 성동구는 “청년 1인 가구가 겪는 문제들을 사회 공동체 차원에서 해결하고 청년들의 안정적인 생활 기반 구축과 사회적 네트워크 활성화를 위해 조례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조례엔 목적과 정의, 구청장 책무, 기본계획 수립과 시행, 청년 1인 가구 실태 조사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사회안전망 구축, 주거 지원, 사회적 가족 형성·유지 지원, 건강 지원, 맞춤형 일자리 지원, 문화·여가 생활 지원 등 사업 내용도 명시됐다.

구는 앞서 지난해 10월 ‘성동구 청년 정책 실행 과제 발굴 및 청년 1인 가구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 용역을 발주했으며 이를 토대로 ‘청년 1인 가구 정책 기본계획’을 세웠다. 올해는 이사 차량 후원, 긴급 돌봄 서비스, 함밥(함께 밥상) 프로젝트, 반값 기숙원룸, 대학생 주택 임대차 계약 중개비 감경 등 24개 청년 1인 가구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성동구 청년 1인 가구는 1만 8000가구로, 구 전체 1인 가구 중 48.4%를 차지한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번 조례 제정이 체계적인 청년 1인 가구 지원을 위한 제도적 기반이 될 것”이라며 “청년 1인 가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시행해 청년 공동체도 강화하고 청년들 삶의 질도 향상하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9-07-1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학교방역 비상대책 체계 구축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