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간 강남 전체가 극장

26일 강남페스티벌 팡파르

돼지열병 우려에도 중대본 안 꾸린 행안부 왜?

주무부처 농식품부 대처 능력있다 판단

지자체도 포괄적 네거티브규제 전환

이 총리, “규제 그대로 두는 건 혁신 포기”

[명예기자가 간다] 44만 공시생의 낭인 탈출을 위하여… 진로를 디자인해 드립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서전 인사혁신처 행정사무관

“골키퍼가 짧게 연결한 공 수비수가 잡아서 오른쪽 라인에 달려가는 선수에게 연결합니다. 재빨리 이강인에게 패스, 수비수 한 명 제치고 슛~ 들어갔어요. 골~!“

지난 6월 밤잠을 못 자게 했던 20세 이하(U20) 월드컵 당시 전 국민이 애타게 기다리던 우리나라의 골이 터진 순간이다. 태극기를 가슴에 달고 뛰는 ‘코리아 팀’에 대한 응원이 이어졌다. 한 골을 만들어 내기 위해 뛰어난 공격수뿐 아니라 패스를 한 미드필더, 수비수, 그리고 뒷문을 든든하게 지켜준 골키퍼까지 각 포지션의 선수들이 제 역할을 해 주었기에 가능한 일이다. 국민이 바라보는 정부도 정책이라는 ‘골’을 만들어 내고자 뛰는 하나의 ‘코리아 팀’과 같다.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 등 기관별로 맡은 업무나 범위는 다르지만 꼭 필요한 곳에 적합한 정책과 서비스를 제공하자는 동일한 목표 아래 한 몸이 돼 노력하고 있어서다.

13일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지난해 공무원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은 44만 명에 육박한다. 올해 국가공무원 9급 시험에는 19만 명이 응시했는데 이 가운데 2.5% 정도만 합격할 것으로 예측된다. 나머지 97.5%는 대부분 또다시 공무원시험 준비의 쳇바퀴 속으로 돌아갈 것이다.

이들 가운데 상당수는 오랜 기간 공무원시험을 준비하다가 사회 적응기를 놓치곤 한다. 이른바 ‘공시 낭인’이다. 공무원 수험 준비라는 터널에서 ‘합격’이나 ‘진로 전환’ 등 어떤 방향으로든 사회에 건강하게 나올 수 있도록 정부와 지자체가 도울 필요가 있다. 그래서 인사처는 서울 동작구와 함께 공무원시험 준비생(이하 공시생)을 위한 특별한 협업을 준비 중이다. 노량진 공시생 대상 진로 탐색과 민간 진로 전환을 돕는 ‘공시생 청년층 터널 밖으로, feat. 공감행진’(공시생 감동프로젝트, 행복한 진로찾기!) 프로젝트다. 인사처와 동작구는 공무원 수험생 및 취업준비생, 디자이너 등 총 12명으로 ‘국민디자인단’을 꾸렸다.

현직 공무원이 있는 그대로의 공직 생활을 알려줘 수험생들이 공직에 대해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 공무원시험을 지속하고자 하는 수험생에게는 인사처가 멘토링과 모의 면접 등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진로 전환 희망자’에게는 동작구에서 전문상담과 직업훈련 등 취업 및 창업을 돕는다. 공무원 수험생에게 작지만 실질적 도움이 되길 바란다.

김서전 인사혁신처 행정사무관

2019-08-14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랑해 여봉봉” 동료 아내와 불륜 육군 중사

동료 부사관의 아내와 불륜관계로 중징계를 받은 육군 부사관이 전역 후 사단장을 상대로 제기한 행정소송에서 패소했다.인천지법…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침 7시, 청소대장이 뜬다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내년 5월, 성북에 문화공간 선다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상수도 현대화 3300억 투입 협약

이철우 경북도지사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