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등록번호 뒷자리 ‘지역 표시’ 45년 만에 사라진다

10월부터 성별 표시 제외 6개 번호 변경

안양·과천·군포·의왕시, GTX C노선 정차역 신설 놓고 충

인덕원역·의왕역 추진… 4개 지자체 갈등

[관가 인사이드] ‘실세 지사’ 김경수의 힘?… 또 중앙 고

경제부지사 박종원, 경제혁신추진위원장 이찬우

인천 23일 부터 달걀 산란일자 표시 의무화

위반할 경우 영업정지와 미표시 제품 폐기 처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자리 중 앞 4개 숫자가 산란일자.

인천시가 23일 부터 달걀 산란일자 표시의무제를 시행한다.

달걀 껍데기 표면에는 총 10자리의 숫자가 표기되는데, 맨 앞 4자리가 산란일자다. 뒤로는 생산자 고유번호 5자리와 사육환경번호1자리가 순서대로 표시된다.

산란일자가 미표시된 달걀을 유통 판매할 경우 ‘식품 등의 표시 광고에 관한 법률’에 따라 행정처분 될 수 있다. 식용란 수집판매업자가 산란일을 표시하지 않고 판매할 경우 영업정지 15일과 해당제품 폐기처분을 받는다. 기타 식품판매업소, 집단급식소, 축산물판매업소에서 산란일을 표시하지 않은 것을 진열 판매한 경우 영업정지 7일과 해당 제품 폐기처분을 받는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묵은 교통민원 해결사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20000… 코로나 검사 4개월 기록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가정이 행복한’ 관악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